검색

귀국한 문 대통령 "유럽순방 성과 많아 보람"

영국 G7 정성회의에서 백신 외교 주력…스페인 등 디지털·관광 협력

인터넷뉴스팀 l 기사입력 2021-06-18

본문듣기

가 -가 +

▲ 영국 G7 정상회의와 오스트리아, 스페인 국빈 방문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6월18일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 도착, 전용기에서 내리며 손을 흔들고 있다.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6월18일 오전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비롯해 오스트리아·스페인 국빈 방문 등 6박8일 간의 유럽 3개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했다.

 

앞서 6월17일 오후 스페인 바르셀로나 엘프라트 공항을 통해 전용기편으로 출국했던 문 대통령은 약  11시간 여 비행 끝에 경기도 성남의 서울공항에 안착했다.

 

문 대통령은 G4 정상회의 기간 백신 외교에 주력했다. 전 세계 백신 공급 확대를 위한 한국의 글로벌 백신 허브 역할을 강조했고, 미국 뿐만 아니라 G7 국가들과의 백신 파트너십 확대도 제안했다. 개발도상국에 2억 달러 규모의 백신 공급 지원 구상도 함께 제시했다.

 

오스트리아·스페인 국빈 방문 기간에는 두 나라와의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는 데 합의했다. 오스트리아와는 수소에너지 및 5G 분야 협력 확대를, 스페인과는 친환경·디지털 분야와 관광분야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마지막 순방지였던 스페인 바르셀로나를 떠나면서 "체력적으로 매우 벅찬 여정이었다"면서도 "하지만 그런 만큼 성과가 많았고 보람도 컸다"고 6박8일 간 유럽 3개국 순방에 대한 의미를 부여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다른 나라의 눈을 통해 우리나라의 위상 변화를 확인한 계기가 됐다"면서 "앞으로 대면 정상 외교를 더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여지가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참모진으로부터 유럽순방 기간 국내 주요 현안에 대해 보고를 받고, 순방 성과를 바탕으로 한 국정운영 방향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