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현대차·기아, 5월 유럽에 8만8171대 판매…전년 대비 107.5%↑

인터넷뉴스팀 l 기사입력 2021-06-17

본문듣기

가 -가 +

BMW 제치고 유럽 4위…합산 점유율 8.1%

 


현대자동차·기아가 5월 유럽시장에 8만8171대의 완성차를 판매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두 배 이상(107.5%) 증가한 수치다.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에 따르면 현대차는 5월 유럽시장에 전년 동기 대비 104.9% 증가한 4만3865대, 기아는 110.2% 증가한 4만4306대의 차량을 각각 판매했다.

 

현대차의 경우 투싼이 1만4468대, 코나가 1만821대, i20이 5678대 각각 판매됐다. 기아는 씨드가 1만814대, 스포티지가 9064대, 니로가 7321대 각각 팔렸다.

 

친환경차 모델이 판매를 견인했다. 특히 전기차 모델은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126.4% 판매가 늘었다.

 

5월 유럽시장에 코나는 6139대(EV 3383대·HEV 2756대) 투싼은 5863대(HEV 3783대·PHEV 2080대) 니로는 7321대(HEV 3645대·EV 3676대)의 친환경차 모델이 판매됐다. 유럽시장에 첫 선을 보인 현대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는 414대 판매됐다.

 

현대차그룹은 5월 BMW를 제치고 폭스바겐그룹, 스텔란티스, 르노그룹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 현대차그룹의 시장 점유율 역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1.3%p 증가한 8.1%를 기록했다. 현대차 점유율은 0.6%p 증가한 4.0%, 기아 점유율은 0.7%p 증가한 4.1%를 각각 나타냈다.

 

5월 유럽 자동차 판매는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73.7% 증가한 108만3795대를 나타냈다.

 

1~5월 누적 그룹별 순위에서도 현대차·기아가 폭스바겐그룹-스텔란티스-르노그룹에 이어 시장 4위를 차지했다.

 

현대차·기아의 1~5월 누적 판매는 38만8711대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37.3% 증가했다. 누적 점유율 역시 전년 동기 대비 0.3%p 증가한 7.5%를 나타냈다. 현대차 누적 판매대수는 35.0% 증가한 18만8185대, 기아 누적 판매대수는 39.5% 증가한 20만526대를 각각 나타냈다.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