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시영 삼성전자 사장 "파운드리 어떤 도전에도 대응"

인터넷뉴스팀 l 기사입력 2021-06-17

본문듣기

가 -가 +

6월16일 VLSI 심포지엄 2021 기조연설

 


최시영(사진) 삼성전자 파운드리(위탁생산)사업부장 사장이 글로벌 반도체 학회에 참가해 "어떤 도전에도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최 사장은 6월16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VLSI 심포지엄'에서 '팬데믹의 도전, 기술이 답하다'는 주제로 진행한 기조연설을 통해 "삼성의 파운드리 비전은 기술 경쟁력을 기반으로 고객들에게 공정 및 설계 유연성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 사장은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가 개발한 ‘다중가교채널 트랜지스터(MBCFET)’ 기술을 소개했다. 삼성전자 독자 트랜지스터 독자 기술인 MBCFET은 종이처럼 얇고 긴 모양의 나노 시트를 적층하는 방식으로 기존 설비와 제조 기술을 활용하며 성능과 전력효율을 높일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해당 공정은 기존 7나노 핀펫 트랜지스터보다 차지하는 공간을 45%가량 줄이면서 소비전력 50% 절감과 35%의 성능 개선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최 사장은 "핀펫 기술이 모바일 시스템온칩(SoC) 시대를 열었던 것처럼, MBCFET 기술은 고성능·저전력 컴퓨팅, 인공지능, 5G 확산 가속화를 통해 '데이터 기반 사회'를 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VLSI 학회는 세계 3대 반도체 학회 중 하나로 매해 6월 미국 하와이와 일본 교토에서 번갈아가며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6월13~19일 온라인으로 진행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심포지엄에서 최 사장의 기조 연설 외에도 저전압에서 발생하는 셀의 간섭현상을 해결한 '5G 모바일용 5나노 저전력 SRAM 지적재산권(IP)', 기존 5나노 공정 대비 저전압 특성을 극대화한 '초저전력 5나노 공정기술' 등 차세대 파운드리 기술과 관련된 4편의 주요 논문을 선보인다.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