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총선 참패 한동훈, 결국 비대위원장직 사퇴

"선거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비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난다"

인터넷뉴스팀 l 기사입력 2024-04-11

본문듣기

가 -가 +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제22대 총선 관련 입장발표를 한 후 이동하고 있다.   © 뉴시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선거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비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검은색 정장을 착용하고 나와 "민심은 언제나 옳다. 국민의 선택을 받기에 부족했던 우리 당을 대표해서 국민들께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그는 "국민의 뜻을 준엄하게 받아들이고 저부터 깊이 반성한다"고 말했다.

 

이어 "야당을 포함해 모든 당선자들에게 축하의 말씀을 드린다. 국민의 뜻에 맞는 정치를 부탁드린다"며 "함께 치열하게 싸워주시고 응원해주신 동료시민 여러분, 사랑하는 당원 동료들, 당선되지 못한 우리 후보들께 위로와 감사의 말씀 드린다"고 했다.

 

한 위원장은 "우리가 국민들께 드린 정치 개혁의 약속이 중단 없이 실천되길 바란다"며 "어떻게 해야 국민의 사랑을 되찾을 수 있는지를 고민하겠다. 쉽지 않은 길이겠지만 국민만 바라보면 그 길이 보일 거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 위원장은 이어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향후 행보에 대해 "특별한 계획은 없고 어디서 뭘 하든 나라 걱정하며 살겠다"고 답했다.

 

정치를 계속하겠단 약속을 지키는 것이냔 물음엔 "전 제가 한 약속 지키겠다"며 해 사실상 정계은퇴가 아님을 시사했다.

 

총선 결과에 대해 대통령실과 공동 책임이 있다고 보냐는 질문엔 "제 책임이다"라고 했다.

 

아울러 패배 원인에 대해선 "여러분이 분석하면 된다"며 "국민들의 마음을 얻지 못한 거라 생각하고, 그 책임 오롯이 저에게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비대위원들의 사퇴 여부에 대해선 "그건 제가 그분들 의사를 강요할 문제는 아니라 제가 책임지고 사퇴하겠다"고 했다.

 

향후 지도부 출범 관련 당과 논의가 있었냔 질문엔 "제가 충분히 답변한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뉴시스>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주간현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