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종인 "생태탕집 아들 폭로 신경 안 쓴다"

"내가 보기에 남은 이틀간 특별한 변수가 있을 수 없다"

인터넷뉴스팀 l 기사입력 2021-04-05

본문듣기

가 -가 +


김종인(사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4월5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의혹'과 관련해 생태탕 집주인 아들의 추가 폭로 기자회견설에 돌자 "그건 이미 다 기획된 것이기 때문에 별로 신경 쓸 필요가 없다"고 일축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당 중앙선대위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면서 "내가 보기에 남은 이틀간 특별한 변수가 있을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네거티브 전략만 쓰는데 대한민국 유권자가 그런데 속을 정도로 바보가 아니다"라며 "유권자 수준이 높기 때문에 서울 선거를 보면 수도 서울에 유권자 투표로 대한민국이 오늘날까지 발전됐고, 민주화도 그렇게 된 것이다"라고 했다.

4·7 재보궐선거 최종 투표율 전망에 관해선 "사실 여당 후보가 4년 동안에 문재인 정부의 업적을 내놓을 게 하나도 없어서 네거티브만 하고 앉아 있다"며 "일반 국민들의 생각은 마음속에 응어리가 많다. 가슴 속에 쌓인 분노가 폭발하니까 사전 투표율이 높아진 것이고 이런 상황이 내일모레(7일) 투표까지 연장될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뉴시스>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