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낙연 "민주당 공과 정당하게 평가해달라"

"민주당은 서민과 중산층을 돕고 사회적 약자를 먼저 생각하는 정당"

인터넷뉴스팀 l 기사입력 2021-04-05

본문듣기

가 -가 +


이낙연(사진) 더불어민주당 상임 선거대책위원장은 4월5일 "민주당 정부의 공과가 있다. 그 공과를 정당하게 평가해주시기 바란다"며 4·7 재보궐선거의 투표를 독려하며 당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민주당은 서민과 중산층을 돕고 사회적 약자를 먼저 생각하는 정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위원장은 "잘못도 있지만, 그래도 잘못을 스스로 드러내고 그것을 고치는 정당은 민주당뿐이라고 감히 말씀드린다"며 "특히 부동산 문제에 관해서 그것을 바람직하게 해결할 수 있는 결의와 정책 기조를 가진 정당 역시 민주당이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나라를 미래로 끌고 가려는 민주당의 노력을 받아달라"며 "이번에 현명한 선택을 통해 저희들에게 기회를 주시길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높은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율과 유세 호응에서 서울·부산(시장) 선거가 박빙의 승부로 가고 있다고 직감했다"며 "승부는 투표가 끝나는 순간에 판가름 날 것이다. 당원과 지지자 여러분이 한 분이라도 더 투표장에 모시도록 끝까지 노력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이 위원장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를 겨냥해 "야당의 서울시장 후보가 내놓은 공약들은 투기 광풍을 다시 몰고 올 우려가 너무나 농후하다. 그것을 뻔히 보면서도 그 길로 가는 것은 위험한 일"이라며 "야당의 서울시장 후보가 내곡동 땅 스캔들과 관련됐다는 결정적 증언이 또 나왔다"고 지적했다.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이날 오전 오 후보의 내곡동 땅 측량 입회 의혹이 제기된 2005년 당시 측량 후 식사를 했다는 해당 생태탕집 주인의 아들 A씨를 출연시켰다.

A씨는 라디오 인터뷰에서 "저도 당시에 로퍼를 페라가모를 신고 있었다"며 "(오 후보가) 확실하게 맞다"고 주장했다. 또 어머니인 생태탕집 주인 B씨도 2005년 당시 오 후보가 방문한 걸 본 적이 맞느냐는 물음에 "그렇다"고 재차 답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그 후보는 거짓말을 계속하다가 '기억 앞에 겸손해야 한다. 그러나 기억이 없다'는 말을 했다"며 "그렇다면 (오 후보도) 다른 사람의 기억도 존중해주고 그 앞에서 겸손하면 된다. 오늘 나온 관련자들의 기억을 겸손하게 수용하기 바란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에 대해선 "야당의 부산시장 후보는 도덕적 파탄의 끝이 어디인지 알 수 없다"며 "제어되지 않은 부동산 욕심, 문란한 공직관, 인륜마저 위태롭게 하는 그분의 생각에 두려움이 생길 정도"라고 꼬집었다. <뉴시스>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