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LG생활건강, 코로나 의료진에 여성용품 기부

김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21-03-04

본문듣기

가 -가 +

장시간 착용 가능한 생리대 전달…"방역활동에 불편함 없어야"
  

▲ 엘지유니참㈜(대표 김성원)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일선에서 방역활동을 하고 있는 여성의료진에게 여성용품 5만4000장을 기부했다. 


엘지유니참㈜(대표 김성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일선에서 방역활동을 하고 있는 여성 의료진에게 여성용품 5만4000장을 기부했다.
 
엘지유니참은 오랜 시간 방호복을 입고 근무하는 여성의료진을 위해 장시간 착용이 가능한 팬티형 생리대 '쏘피(SOFY) 안심숙면팬티'를 국제개발협력 비영리단체(NGO)인 '지파운데이션'을 통해 전달했다.
 
이번에 기부한 생리대는 5만4000장, 약 6750만 원 상당으로 '쉐어 패드(Share Pad)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엘지유니참 관계자는 "방역활동 중에 생리대 교체에 대한 불편함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고자 기부했다"면서 "코로나19 상황이 조속히 해결되고 일상을 되찾기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고 말했다.
 
한편 여성용품 브랜드 '쏘피'는 2013년부터 쉐어 패드 캠페인을 통해 미혼모, 저소득층 청소녀 등에 매년 생리대를 지원하고 있다. 쏘피는 지난해에도 사회취약계층 청소녀에게 생리대 67만여 장을 기부했다.
 
앞서 엘지유니참은 지난해 2월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구슬땀을 흘리는 공무원과 의료진, 어려움에 처한 분들을 위해 먹는 샘물 2만 병을 전달했고, 같은 해 9월에는 취약계층 영유아를 위해 유아용 기저귀 '마미포코' 제품 28만여 장을 기부했다.

 

김보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