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GC녹십자랩셀 반려동물 헬스케어 사업 진출

동물 진단검사 전문 회사 ‘그린벳’ 설립 등 신사업 청사진 공개

김수정 기자 l 기사입력 2021-03-04

본문듣기

가 -가 +

생명공학 전문기업 GC녹십자랩셀이 반려동물 헬스케어 사업 진출을 선언했다. 핵심 사업인 차세대 NK세포치료제 개발에 집중하면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기반으로 사업 확장에 나서겠다는 복안이다.

 

GC녹십자랩셀(대표 박대우)은 동물 진단검사 전문 회사 ‘그린벳’(Green Vet)을 설립하고, 반려동물 헬스케어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고 3월4일 밝혔다.

 

그린벳은 반려동물 분야의 토털 헬스케어 실현을 목표로 한다. 진단 검사를 비롯해  반려동물의 전 생애주기를 관리할 수 있는 예방, 치료,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세부적인 사업 전략도 도출됐다.

 

첫 번째 사업인 진단 검사 분야는 박수원 전 한국임상수의학회 이사 등 수의사 출신으로 검진센터를 구성해 전문성을 한층 강화했다. 백신과 진단키트, 의약품, 특수 사료 분야의 경우 관련 투자와 파트너십을 통해 직접 개발은 물론 유통까지 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김수정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