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설 전으로 앞당긴다!

백신 도입 시기 2월 초로 당겨지면서 필수인력 설 전 접종 가능성…접종센터 250개 확보

인터넷뉴스팀 l 기사입력 2021-01-21

본문듣기

가 -가 +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300명대를 기록한 1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 뉴시스


국내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국내 도입 시기가 당초 2월 말에서 설 연휴 전인 2월 초로 앞당겨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의료진 등 필수인력에 대한 백신 예방접종 또한 설 연휴 전에 이뤄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차질 없는 백신 접종을 위해 이르면 다음주 초께 전국 250개 접종센터를 모두 확정한다.

 

박종현 행정안전부 안전소통담당관(과장)은 21일 오전 정부 영상회의 시스템인 '온-나라 PC영상회의'를 활용한 기자단 정책설명회에서 "당초 2월 말 (국내로) 들어오기로 예정됐던 첫 백신이 설 전으로 앞당겨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박 과장은 "첫 백신이 들어오면 정부에서 정한 접종계획에 따라 지체없이 우선순위에 맞춰 접종을 시작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정부가 지정한 접종센터에서 이뤄진다.

 

설치 장소로는 국가나 지방자치단체 또는 공공기관이 소유·관리하는 대규모 공공시설을 우선 활용한다. 하루에 많게는 3000명 가량을 접종해야 해 갖춰야 할 조건이 까다로운 탓이다.

 

백신 보관을 위한 초저온냉동고와 냉·난방시설, 자가발전시설 등을 완비해야 한다. 자연 환기가 가능해야 해 지하 공간에는 설치할 수 없다.

 

접종 대기자와 접종자의 동선을 구분할 수 있는 입·출구가 분리된 장소여야 하고, 일정 면적의 대기장과 주차 시설도 필요하다. 접종 후 이상반응 발생을 대비해 지역 내 응급의료기관의 접근 역시 용이해야 한다.

 

접종센터는 약 250개를 지정·운영할 계획이다. 일반행정구 기준으로 시·군·구당 1개 이상, 총 인구수가 50만 명을 넘으면 3개 가량 지정한다. 관할 시·군·구 내 적절한 인력·장소가 없는 경우 동일 시·도 내 인접 시·군·구와 공동 설치를 허용하기로 했다.

 

지난 20일 오후 6시 기준 후보지 150개 선정을 마쳤다. 공공시설 138개(실내체육관 93개, 공연·문화시설 30개, 유휴지·운동장·공원 10개, 관공서 5개), 의료시설 12개(병원 8개, 보건소 4개)이다.

 

나머지 100개에 대한 후보지는 22일까지 시·군·구로부터 제출받아 다음주 초께 확정한다.

 

박 과장은 "후보지 체크리스트를 지자체에 보내 내일(22일)까지 전부 제출하도록 했다"며 "질병관리청과 함께 최대한 빨리 심사해 다음주 초께 지정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후보지 기준을 충족하지 못할 경우 인접 지역의 접종센터를 공용 이용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며 "접종센터를 방문하기 어려운 고령자 등 취약계층에게는 가정 방문 접종 등을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여 말했다. <뉴시스>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