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두산그룹 신사옥 '분당두산타워' 입주 시작

두산중공업 필두로 두산인프라코오, 주시고히사 두산 등 계열사들 순차적 입주

송경 기자 l 기사입력 2021-01-18

본문듣기

가 -가 +

▲ 분당두산타워는 부지 면적 8,943㎡, 연면적 128,550㎡, 높이 119m의 지상 27층, 지하 7층 규모로 건설됐다.  


두산그룹이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신사옥인 ‘분당두산타워’ 준공을 마치고 본격적으로 입주를 시작했다.

두산그룹은 1월18일 "‘분당두산타워’ 준공을 마치고 1월17일 본격적으로 입주를 시작한다"면서 "두산중공업, 두산인프라코어의 일부 부서가 1월18일 분당두산타워로 첫 출근을 했으며 주식회사 두산, 두산밥캣, 두산큐벡스 등 계열사들도 순차적으로 입주를 한다"고 전했다.

 

분당두산타워는 부지 면적 8,943㎡, 연면적 128,550㎡, 높이 119m의 지상 27층, 지하 7층 규모로 건설됐다. 사우스(South)와 노스(North) 2개 동으로 나눠졌고 상단부가 스카이브릿지로 연결된 것이 특징이다.

 

어린이집, 피트니스 센터, 직원식당, 대강당 등 직원용 편의시설과 리모트 오피스, 비즈니스 센터 등 협업 공간을 갖췄으며 사우스 4층에는 두산의 역사를 소개하는 역사관이 자리잡았다.

 

두산 관계자는 “각지에 흩어져 있던 주요 계열사가 한 공간에 모임으로써 계열사 간 소통이 확대되고 업무 효율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역사회의 일원으로서 성남시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경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