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포스코 최정우 "혁신과 성장으로 100년 기업 도약하자!"

신년사에서 " 이제 제조업은 ‘만드는 것’ 넘어 ‘어떻게 잘 만들 것이냐?’가 생존 결정"

김혜연 기자 l 기사입력 2021-01-04

본문듣기

가 -가 +

▲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1월4일 신년사를 통해 "포스코가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혁신과 성장"이라고 강조했다.  


"'혁신'과 '성장'으로 100년 기업 도약하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1월4일 신년사를 통해 "포스코가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혁신과 성장"이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2021년은 코로나19로 경영 환경 불확실성이 급증하는 가운데 새로운 위기와 기회요인이 공존하는 한 해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철강산업은 New Mobility, 도시화, 디지털화, 탈탄소화, 탈글로벌화가 가속화되는 메가 트렌드 변화에 직면하고 있고, 이제 제조업은 단순히 ‘만드는 것’을 넘어 ‘어떻게 잘 만들 것이냐?’가 생존을 결정짓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짚었다.

 

아울러 그는 "기업의 ESG 경영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더욱 커지면서 포스코의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이 보다 중요해진 시점"이라면서 "글로벌 모범시민 포스코가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지금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혁신’과 ‘성장’"이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포스코그룹의 혁신과 성장을 위해 2021년 한 해 포스코 임직원이 역점을 두고 추진해야 할 중점 방향으로 네 가지를 꼽았다. 

 

첫 번째 방향은 안전을 최우선 핵심가치로 철저히 실행하여 재해 없는 행복한 삶의 터전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 

 

최 회장은 이를 위해 "나와 동료의 안전은 내가 지킨다는 신념으로 노후 안전시설 및 불안전한 현장은 적극 발굴하여 즉시 개선하고, 하루빨리 휴대용 CCTV, Smart Watch, Safety Ball 등 Smart 안전장치를 완비해야 하겠다"고 다짐하면서 "코로나19 등 감염병으로 인한 보건 위험으로부터 직원들의 건강을 지키고 작업장을 보전하기 위해 완벽한 방역체계를 구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두 번째는, 철강사업은 경쟁력 격차를 확고히 유지하고, 그룹 사업은 성과 창출을 가속화하며 차세대 사업을 집중 육성해야 한다는 것.

 

최 회장은 "저성장 수축 사회에서 철강사업의 선도적 지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신(新)경쟁우위 확보가 시급하다"고 짚으면서 "신(新)모빌리티, 강건재, 친환경에너지 강재 중심으로 Multi Core 수익기반을 마련하고, 이종 소재와 접목한 Multi-Material 개발을 선도하여 제품 경쟁력을 조속히 향상시켜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또한 그는 "저(低)원가·고(高)품질·고(高)생산성의 High-Flexible 생산체제를 구축하고 비즈니스 파트너사들과의 공생 가치 창출을 통한 국내 철강 생태계 강건화 노력을 지속해야 할 것"이라고 짚으면서 "그동안 선도적으로 추진해온 Smart Factory도 단위공정의 최적화를 넘어 공정 통합과 전후 공정을 관통하는 전체 최적화를 추진함으로써 생산성, 실수율 향상과 함께 품질, 물류, 설비, 안전, 에너지 등 全 Value Chain의 원가경쟁력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Smart Factory 2.0으로 진화·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이어 "그룹사업의 경우, E&P, 트레이딩, 터미널 등 LNG 사업은 그룹사간 시너지를 확대하고, 식량사업은 Value Chain 확장을 통해 수익성을 개선함과 더불어 나아가 국가 식량안보에도 기여토록 하겠다"면서 "건설사업은 그린/디지털 분야 수주에 집중하며, 발전사업은 친환경 중심의 신규 사업 기회를 모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급변하는 미래 사업 환경 변화에 대응하여 고성장과 리더십 확보가 가능한 차세대 신성장 사업으로 Green & Mobility 선도 신사업을 중점 육성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그룹의 핵심사업으로 육성 중인 이차전지 소재사업은 리튬, 니켈, 흑연 등 원료에서부터 양극재, 음극재로 이어지는 Value Chain을 강화하고, 생산능력을 지속 확대하여 글로벌 톱티어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또한 "수소 경제 도래에 대비하여 수소 사업의 이니셔티브를 확보하고 생산–저장–운송–활용의 각 단계별로 그룹의 역량을 결집하여 향후 수소 전문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 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그룹의 핵심 인력과 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짚었다. 

 

최 회장은 2021년 추진할 세 번째 방향으로 지속가능성장 모범기업으로서 사회적 가치 창출의 새로운 롤 모델을 제시하는 것을 꼽았다. 

 

그는 "우리나라는 물론 EU, 일본, 미국 등 각국 정부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 목표를 제시하였고, 고객사와 투자가들도 거래 기업에 탄소 감축을 적극 요구하는 등 이제 탄소중립은 기업의 지속성장을 위해서 반드시 달성해야 하는 과제가 되었다"면서 "지난해 ‘포스코 2050 탄소중립’ 선언에서도 발표했던 것처럼 장기적으로는 수소환원제철 실현을 통해 탄소중립을 달성하고, 단기적으로는 CO2발생 저감기술 개발과 저탄소제품 포트폴리오 확대 등에 노력을 기울여야 하겠다"고 언급했다.

 

최 회장은 네 번째로, 신뢰와 화합의 기반 위에 창의적으로 사고하고 과감하게 도전하는 조직문화 혁신을 강조했다.

 

그는 "원점에서 생각하는 디자인 싱킹(Design Thinking) 방법론을 활용하여 지금까지 드러나지 않았거나 관행적으로 지나쳤던 문제점들을 발굴하고 이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업무 혁신을 추진해야 한다"면서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고, 변화를 주도하며, 새로운 성장 기회를 찾아내는 “Challenge, Change, Chance” 3C의 혁신 마인드를 보유한 New Collar 인재를 적극 육성해 나가겠다"고 천명했다.

 

최 회장은 끝으로 "신뢰와 화합의 기반 위에 창의적으로 사고하고 과감하게 도전하는 조직문화 혁신이 필요하다"며 "지금까지 드러나지 않았거나 관행적으로 지나쳤던 문제점들을 발굴하고이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업무 혁신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혜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