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건희 회장 입관식 원불교식으로 진행

인터넷뉴스팀 l 기사입력 2020-10-26

본문듣기

가 -가 +

▲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입구에서 취재진이 삼성그룹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은 조문객들을 취재하고 있다.  © 뉴시스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장례 이튿날인 26일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입관식이 열렸다.


26일 삼성에 따르면 이건희 회장의 입관식은 이날 오전 9시부터 10시까지 고인의 가족만 참여한 가운데 원불교식으로 진행됐다.

상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가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장례식장에는 오전부터 삼성 전·현직 고위 임원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이날 첫 조문객인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은 오전 9시19분쯤 빈소에 도착했다.

이어 김기남 삼성 부회장, 강인엽 사장, 진교영 사장 등도 9시35분께 장례식장에 도착했다.김기남 부회장은 빈소로 발을 옮기며 "애통합니다"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 회장의 조카인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을 비롯해 권오현 삼성 고문, 박학규 삼성 사장, 황창규 전 KT 회장도 빈소를 찾았다.

뒤이어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진대제 전 정보통신부 장관도 장례식장에 도착했다.

이 밖에도 정·재계 등 각계인사들도 이날 중 빈소를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회장의 장례는 가족장으로 4일장으로 치러지며 28일 발인이다. 이 회장의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지하 2층에 위치한 17호, 19호, 20호 세개 방을 합쳐서 마련됐다.

장례식장은 가족장 취지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등을 감안해 병원 직원, 삼성 관계자, 다른 장례식장을 이용하는 유족 등을 제외한 취재진 및 외부인의 출입은 통제됐다

장지는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 내 삼성가 선영 또는 수원 선산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