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낙연 "추천위원으로 공수처 막는 것 좌시 않겠다"

"추천위 구성되는 대로 공수처장 임명절차 가속"..."미래주거추진단 출범 연기…여성·청년 보강키로"

인터넷뉴스팀 l 기사입력 2020-10-26

본문듣기

가 -가 +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 참석자에게 손으로 신호를 보내고 있다.  © 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6일 국민의힘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 추천위원 내정과 관련, "혹시라도 공수처 출범을 가로막는 방편으로 악용하려 한다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고 우리 당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에 2명의 추천위원을 배정한 것은 공정한 인물을 공수처장으로 임명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추천위가 구성되는 대로 공수처장 임명 절차를 최대한 빨리 진행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내일은 미래주거추진단이 출범할 예정이었으나 이 추진단에 청년과 여성을 보강하는 데 시간이 필요해서 일주일쯤 연기하기로 했다"며 "청년과 여성의 보강은 주거수요의 변화와 다양화를 중시하겠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그는 "발족은 연기했지만 내일은 진선미 단장이 추진단의 활동계획과 방향을 언론에 설명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한 "오늘 2020 더 혁신위원회가 출범한다. 스마트 백년 정당, 유능한 백년 민주당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김종민 최고위원이 이끌 더 혁신위의 활동에 큰 기대를 표시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당대회 이후 우리당은 의원들이 책임을 맡은 TF 등 과거에 없던 활동기구들을 구성해 가동하고 있는데, 이는 당의 기동성을 높여 현안과 미래준비에 기민하게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며 "각 TF는 앞으로 활발히 활동해달라. 활동내역은 나나 최고위가 수시로 보고받도록 관례화하겠다"고 했다.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 마무리와 관련해선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입법과 예산심의에 돌입한다"며 "우리 사회가 코로나 위기를 벗어나고 미래를 준비하는데 매우 긴요한 국면이다. 개혁·민생·미래 입법에서 국민이 체감할 성과를 내고 예산안도 최선을 다해 심의 처리해달라"고 지시했다.

한국판 뉴딜에 대해선 "당은 곧 지역균형뉴딜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지역을 돌며 현장 최고위를 열 것"이라며 "한국판 뉴딜이 지역균형발전에 기여하도록 사전, 사후 준비를 잘 갖춰달라"고 했다.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