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KT 원스톱 온라인 교육 플랫폼 구축

KT, ICT 역량 총동원해 교실 혁명 앞당긴다

김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20-09-11

본문듣기

가 -가 +

KT, 화상 수업 및 교재 제작, 학사 관리 등 최초의 원스톱 온라인 교육 플랫폼 구축

교육 일선 현장 목소리 담아, 국내 전문기업과 얼라이언스 구성…전문성 확보

KT ABC 역량 총동원해 서울교대와 원격교육 고도화 및 미래교육 구현 위해 협력

 

▲ 지난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교육대학교 중앙회의실에서 KT 커스터머부문장 강국현 부사장(우측)과 서울교육대학교 임채성 총장(좌측)이 온라인 교육 서비스 고도화 및 교육 선진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신학기가 시작됐지만 코로나19와 태풍 등의 국가적 재난으로 전국 8천 곳이 넘는 학교가 등교를 중단하고 원격 수업을 진행하게 되며, 교육 현장의 혼선을 해소하고 비대면 온라인 공공 교육의 질을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학기부터는 학생들과 쌍방향 토론 수업을 하라는데 네트워크가 불안정해 원활한 진행이 어렵고, 화상 서비스 종류가 너무 많아 혼란스럽다. 게다가 출결이나 과제 관리는 밴드나 카카오톡 같은 SNS로 하다 보니 이런 저런 업무가 늘어나 교사나 학교 별로 수업 질에 격차가 존재할 수 밖에 없다.”  - A초등학교 교사 J씨

 

“원격 수업을 하려면 일주일에 영상 자료를 4~5개 만들어야 하는데…영상을 촬영해 편집하고, 교재에 저작권 문제가 없는지 점검하려면 시간이 꽤나 걸린다. 게다가 학생들의 반응이 어떤지 실시간으로 살필 수도 없으니 들이는 시간과 노력에 비해 수업 결과물이 만족스럽지 않을 때가 많다.”       - B중학교 교사 K씨

 

KT(대표이사 구현모, www.kt.com)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교육을 지원하기 위해 교사를 비롯한 학생과 학부모의 마음을 담아 비대면 온라인 교육 플랫폼을 구축하고 서울 소재 11개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올해 2학기 학사 기간 동안 무상으로 시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또 8일 KT는 서울 서초구 서울교육대학교 중앙회의실에서 서울교육대학교(총장 임채성)와 업무 협약을 맺고 비대면 온라인 교육 서비스 고도화 및 교육 선진화를 위한 에듀테크 기술 공동 연구에 협력에 나선다. 
 

KT가 이번에 구축한 온라인 교육 플랫폼은 실시간 화상 수업을 진행하거나 수업 교재 제작 및 관리를 비롯해 출결이나 과제 등의 학사 관리까지 원격 수업에 필요한 모든 기능을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최초의 원스톱 통합 플랫폼이다.

 

기존에는 이러한 원격 수업 도구들이 기능별로 나뉘어 제공돼 여러 플랫폼과 서비스들을 혼합해서 활용해야 했지만 앞으로는 수업 교재 제작 및 관리 – 실시간 화상 수업 – 출결 및 과제, 주요 일정과 같은 학사 관리 등 전반을 하나의 플랫폼으로 한번에 해결할 수 있게 됐다.

 

KT는 이 플랫폼 구축에 앞서 교육 일선 현장을 찾아 교사들을 대상으로 심층 인터뷰를 진행하고 원격 수업에도 참관하며 비대면 온라인 교육 관련 현장의 목소리와 대외 현안을 분석했다.

 

이를 바탕으로 LMS(Learning Management System)와 연계된 수업 관리, 쉽고 편리한 교육 콘텐츠 제작 도구, 안정적인 품질의 온라인 교육 환경, 파편화된 온라인 교육 서비스들의 통합 등의 교육 현장 요구 사항들을 서비스 기획 단계에서 최우선으로 반영했다.

 

교사들은 ‘나의 교실’에서 시간표 관리, 수업 과제 등록, 출결 관리 등의 전반적인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또 ‘교재 라이브러리’에서 직접 교육 콘텐츠를 손쉽게 제작하거나 기존에 마련되어 있는 VOD 교재들을 시간표에서 연동해 등록할 수 있다. 이렇게 준비한 수업 계획을 바탕으로 교사들이 실시간 쌍방향 화상 수업이나 VOD 대체 수업, 과제형 수업 등을 진행하게 된다.

 

실시간 화상 수업 중에는 모둠 토의도 가능하며, 수업 중 발언권을 신청하거나 부여할 수 있고 편리하게 설문이나 퀴즈를 제시할 수도 있어 교사와 학생 간에 보다 원활한 상호작용이 가능하다. 이로써 교사들은 수업에 대한 학생들의 반응을 실시간으로 인지할 수 있고, 학생들의 수업 참여 집중력을 향상시켜 기존 단방향 원격 수업의 한계를 해소할 수 있게 됐다. 

 

학생들은 정해진 시간표에 따라 수업에 참여하며 과제를 확인하거나 제출하고 복습을 원하는 수업은 ‘수업 다시 보기’를 통해 다시 학습할 수 있다. ‘우리들 마당’에서는 학교 일정이나 공지사항, 우리반 알림장 등의 다양한 학사 기능을 제공한다. 이 플랫폼은 별도로 다운로드 받을 필요 없이 URL로 접속이 가능하고 PC와 패드, 스마트폰의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이용할 수 있다.

 

KT는 통신 플랫폼 사업자로서 네트워크 인프라 기반으로 클라우드, AI, 실감미디어 역량을 적극 활용해 교육 현장의 수요를 적시에 반영하고 파편화된 교육 서비스와 솔루션을 통합하기 위해 각 분야의 전문 기업들이 함께 참여하는 Eco-Alliance를 출범했다.

 

LMS 솔루션 전문 기업 유비온을 비롯해 화상수업 솔루션을 보유한 구루미biz와 ST솔루션, 미디어 솔루션 보유사 위안소프트 등과 원스톱 통합 솔루션을 함께 구축했다. 이 외에도 천재교육과 아이스크림미디어 등 교육 콘텐츠 전문 사업자와도 손잡아 수준 높은 교육 콘텐츠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특히 KT 온라인 교육 플랫폼의 주요 기능 중 하나인 LMS 솔루션 구축을 위해 협업한 유비온은 서울시교육청의 ‘원격수업 지원 플랫폼 구축 사업’ 입찰에서 1차 사업자로 선정됐다. 본 구축 사업은 KT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KT 온라인 교육 플랫폼 구축에 참여한 교육 솔루션 기업들이 함께 참여할 예정으로 사업의 연속성을 도모하고 교육 현장에 최적화된 플랫폼 제공 노하우를 지속 공유하며 축적해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T와 서울교육대학교는 이번 업무 협력을 통해 KT 온라인 교육 플랫폼의 고도화와 현장 최적화를 위한 공동 연구와 사업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KT의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 역량과 서울교대의 교육 분야 전문 역량을 접목해 AI와 실감 미디어 등의 미래 교육을 일선 교육 현장에서 실현해 낼 ‘에듀테크’ 분야 연구 및 개발도 지속해서 협력해 나간다.

 

8일 업무협약식 행사를 마친 주요 관계자들은 서울교대부설초등학교에 방문해 KT 온라인 교육 플랫폼을 통해 진행되는 실시간 원격 수업 현장을 참관했다.

 

특히 이 자리에는 서울시교육청 교육연구정보원장 및 원격 교육 관련 부처 담당자들도 참석해 실제 수업 과정을 지켜보며 KT 온라인 교육 플랫폼이 교육 현장의 목소리를 최우선으로 반영하는 서비스로 지속 고도화될 수 있도록 의견을 모았다.

 

이에 KT는 11개 초등학교 대상으로 이번 온라인 교육 플랫폼의 시범 서비스를 마친 후 개선점을 도출해 플랫폼 고도화를 진행하고 내년도 본격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안면인식 기술을 활용한 자동 출결관리 시스템과 수업 중 학생 집중도 확인 기능, AI 기반의 STT(Speech to Text) 기술을 적용한 강의록 자동 저장 기능 및 청각 장애 학생 지원 기능 등을 추가로 적용해 서비스 경쟁력을 향상시킬 예정이다.

 

아울러 초·중·고등학교와 대학교 등의 교육기관뿐 아니라 사설 학원이나 기업의 사내 교육 서비스, 종교 기관의 온라인 활동 등의 비대면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한 다양한 분야에서도 이 플랫폼을 활용할 수 있도록 확대할 계획이다.

 

KT 커스터머부문장 강국현 부사장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비대면 원격 수업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고 이에 걸맞은 교육 환경과 인프라 마련이 더욱 절실해졌다”며, “KT는 AI와 빅데이터, 클라우드 기반의 플랫폼 역량을 기반으로 교사를 비롯한 학생과 학부모가 모두 신뢰하고 만족할 수 있는 혁신적인 교육 인프라를 제공하며 교육 현장의 혁신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보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