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지율 꺾인 청와대 "뚜벅뚜벅 국정현안 챙기겠다"

인터넷뉴스팀 l 기사입력 2020-08-14

본문듣기

가 -가 +

▲ 8월12일 경남‧전남‧충남 집중호우 피해현장 방문한 수해복구를 돕기 위해 장화를 신고 있다.   © 사진출처=청와대


청와대는 14일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가 취임 후 최저치로 집계된 데 대해 "심기일전해서 당면한 수해복구, 코로나 방역, 주거 정의 실현 등을 포함한 경제 문제 등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뚜벅뚜벅 국정 현안을 챙기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갤럽 여론조사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묻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이날 한국갤럽에 따르면 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가 10개월 만에 40%대가 무너진 것으로 나타났다.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결과 응답자 가운데 39%가 '잘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14일 밝혔다. 전주 대비 5%포인트 하락한 수치로 취임 후 최저치다.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전주 대비 7%포인트 급등해 53%로 집계됐다. 이는 취임 후 최고치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확대되면서 고스란히 지지율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부정 평가자들 가운데 '부동산 정책'을 부정평가 이유로 가장 많이 꼽았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3%,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뉴시스>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