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청와대 "노영민 '반포 계약취소' 가능성 보도…악의적"

"7월24일 매매계약 체결…잔금 지급만 남은 상황"..."보도 과정에서 노 실장, 공보라인에 확인도 안해"

인터넷뉴스팀 l 기사입력 2020-08-10

본문듣기

가 -가 +

▲ 김조원 민정수석(오른쪽)이 지난해 7월26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소감을 밝힌 후 노영민 비서실장(왼쪽)과 인사하는 모습.  © 뉴시스



청와대는 10일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이 처분을 약속한 반포 아파트의 실제 매매 완료 여부에 의혹을 제기한 중앙일보 보도와 관련해 "기본적인 팩트 확인조차 거치지 않은 무리하면서도 악의적이라고 할 수밖에 없는 보도"라고 강력 비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브리핑에서 "노 실장은 지난 7월24일 매매계약을 체결했고 관련한 언론 보도도 있었다. 현재 잔금 지급만 남은 상황"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데도 중앙일보 보도는 익명의 관계자에 기대 '계약 취소' 가능성까지 무책임하게 거론하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당사자인 노 실장이나 공식 공보 라인인 대변인 등에게 한마디도 확인을 구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또 "기사 내용 중 노 실장과 김조원 민정수석이 공개 회의에서 여러 차례 언성을 높이며 다퉜다는 대목은 한마디로 가짜뉴스"라고 했다.

 

앞서 중앙일보는 이날 '노영민 반포 아파트 팔았나, 안 팔았나…등기 명의는 그대로'라는 제목의 조간 기사에서 9일 기준 법원 등기부등본을 근거로 국토교통부에 실거래 신고가 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또 업계 관계자를 인용해 "7월에 팔았더라도 잔금 처리 문제로 아직 서류상에 반영이 안 될 수도 있어 매각 여부를 단정하기는 어렵다"며 "계약을 취소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도, 매매 약속을 이행하지 않았을 수 있다는 취지의 의혹을 제기했다.

 

한편 노 실장은 지난 7일 최근 다주택 참모진들의 처분 논란에 대해 책임을 지고 김조원 민정수석비서관 등 5명의 수석들과 함께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수리 여부와 방식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뉴시스>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