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병석 의장 "민주당이 18개 상임위 책임지고 운영"

송경 기자 l 기사입력 2020-06-29

본문듣기

가 -가 +

▲ 박병석 국회의장은 6월29일 입장문을 내어 "의장과 여야 모두 국민과 역사의 두려운 심판을 받겠다"며 "의장의 기본은 국민과 국익이다. 그 어떤 것도 국민과 국익을 앞설 수 없다는 것이 의장의 확고한 신념"이라고 강조했다.   © 뉴시스


여야 원내대표가 6월29일 원 구성을 위한 마지막 협상을 벌였으나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결국 더불어민주당이 18개 상임위원장직을 모두 가져가게 됐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여야 원내대표와 만났으나 협상 결렬이 확인된 후 한민수 국회공보수석을 통해 발표한 입장문을 톨해 "어제 협상에서 합의문에 초안까지 만들었으나 오늘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미래통합당은 상임위원장을 맡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이에 따라 더불어민주당이 18개 상임위원장 맡아 책임지고 운영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2시10분께 본회의를 개의한 박 의장은 의사일정 상정에 앞서 "21대 국회 임기가 시작된 지 오늘로 꼭 한 달. 그러나 개원식도, 원구성도 하지 못하고 있다.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하다"며 여야 협상 결렬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박 의장은 "여야는 어제 저녁 원구성과 관련된 합의 초안을 마련하고 오늘 오전 중으로 추인받아서 효력을 발생하기로 합의했었다. 그러나 야당은 오늘 추인받지 못했다"며 "통합당은 위원장을 맡지 않겠다고 밝혀왔다. 상임위 배정 명단을 제출할 수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정 기미가 보이지 않는 코로나, 경제 난국, 남북 경색 등 국가 비상시기에 일터를 잃을까봐 노심초사하는 국민들, 생계 걱정하는 서민들, 기업의 존폐에 떨고 있는 국민을 국회는 더 이상 외면할 수 없다"며 "의장은 오늘 이런 국민과 기업의 절박한 호소를 더 이상 외면할 수 없어서 원구성을 마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의장과 여야 모두 국민과 역사의 두려운 심판을 받겠다"며 "의장의 기본은 국민과 국익이다. 그 어떤 것도 국민과 국익을 앞설 수 없다는 것이 의장의 확고한 신념"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장은 여야의 원구성 협상 결렬로 인한 '반쪽 개원'의 불가피성을 강조하면서 "지금이라도 여야가 진정성을 갖고 마음을 열고 원만한 국회 운영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호소했다. 

송경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