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살아있다’ 기자간담회 중계

박신혜 “액션신 찍다 다칠 뻔했죠”

강진아(뉴시스 기자) l 기사입력 2020-06-19

본문듣기

가 -가 +

아파트에 고립됐지만 생존전략 짜는 유빈 역 맡아 대범한 열연

 

 

배우 박신혜(사진)가 새 영화 <#살아있다> 액션신 촬영 도중 크게 부딪혀 다칠 뻔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박신혜는 6월15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기억에 남는 액션 장면에 대한 질문에 “한 번은 합을 까먹어서 크게 부딪혀 넘어진 적이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박신혜는 “아파트에서 뛰어내리는 장면을 촬영하면서 떨어지는 얼굴을 먼저 찍고 와이어로 내려오는 몸을 찍었다”며 “여러 번 해서 감을 익혔다”고 말했다.


그녀는 “야외 촬영도 액션팀에서 서포트를 잘 해줘서 커다란 문제가 없었다”며 “유빈이가 땅에 내려와 준우에게 가는 동안 여러 명의 감염자를 무찌르는데 촬영 시간보다 일찍 와서 합을 맞췄다”고 강조했다.


박신혜는 “한 번은 크게 부딪혀 넘어진 적도 있어 현장에서는 늘 긴장해야 한다는 압박감이 있다”며 “그 장면은 유빈·준우 둘의 만남에 있어 휘몰아치는 장면이기도 해서 기억에 남는다”고 전했다.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등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다.


하루아침에 혼자가 된 영문 모를 현실 속 절박한 준우는 유아인이, 침착하고 대범하게 자신의 생존 전략을 계획내 나가는 유빈은 박신혜가 연기했다. 6월24일 개봉.

강진아(뉴시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