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장혜영, “포스트 심상정보다 포스트 코로나가 중요”

인터넷뉴스팀 l 기사입력 2020-05-29

본문듣기

가 -가 +

“정의당, 집단지도 체제 가능성…근본적 차원에서 검토”

 

 

장혜영(사진) 정의당 신임 혁신위원장은 5월26일 “정의당으로 대변되지 못했던 사람들의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는 조직으로 다시 새로워질 수 있다면 포스트 심상정이든 집단지도 체제든 무엇이든지 다 하겠다. 완전히 근본적인 차원에서 검토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장 위원장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포스트 심상정이 누구냐가 시민의 관점에서 진짜 가장 중요한 문제일까라는 생각이 있다”며 “정치에 기대하는 건 포스트 코로나”라고 강조했다.


정의당은 지난 5월24일 당 쇄신을 위해 혁신위원회를 출범하고 비례대표 후보 2번 장혜영 의원을 혁신위원장으로 선출했다. 혁신위는 이번 총선 평가 과정에서 제기된 당 노선 정비, 세대교체, 새 지도부 선출 등 향후 당의 운영 방향을 제시해야 할 책임을 맡았다.


장 위원장은 혁신위 운영 방향에 대해 대해 “긍정적인 혁신의 동력을 만드는 역할”이라며 “우리 시대가 마주하는 구체적이고 명백한 부정의를 현실적으로 어떻게 없애거나 줄여나갈 것인지 찾아가는 과정을 통해 정의를 추구해나가겠다”고 설명했다.


향후 새 지도부 선출과 관련해서는 “당에 보석 같은 분들, 그런데 조명받지 못하고 있는 분들이 많다”며 집단지도체제 운영 여부에 대해서도 “혁신이니까 모든 것을 열어놓고 생각해야 된다”고 답했다.


21대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협력할 부분은 쿨하게 협력하고 갈등이 생기는 부분은 세게 부딪혀야 한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냈다. 이어 “우리 사회가 유연성을 발휘해서 위기에 대처해야하기 때문에 도그마에 갇히는 것이야 말로 가장 위험한 태도”라고 덧붙였다.


정의당이 대안 제시가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새겨들어야 할 지적”이라며 “다른 사람들이 외면하고 싶어 하는 문제에 대해 천착해왔기 때문에 그만큼 해결에 있어서도 더 많은 노력과 헌신이 필요하다. 진보정치에 거는 기대를 포기하지 못하는 분들을 위해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게 애쓰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도 정의당의 향후 핵심과제에 대해 “진보의 가치 중 제일 중요한 것은 평등”이라며 “(혁신의) 동력을 쇄신하자는 여러가지 계기 중 하나로 이번 혁신위의 역할이 크다”고 강조했다.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