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IBK기업은행, 지속 가능 원화 신종자본증권 4천억 원 발행

김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20-03-27

본문듣기

가 -가 +

▲ IBK 기업은행은 4천억 원 규모의 조건부 원화 신종자본증권을 국내 최초로 지속가능채권 형태로 발행했다고 3월18일 밝혔다.

 

IBK기업은행(은행장 윤종원)은 4천억 원 규모의 조건부 원화 신종자본증권을 국내 최초로 지속가능채권 형태로 발행했다고 3월18일 밝혔다.


이번에 발행한 신종자본증권은 5년 내 조기상환 권리가 있는(콜옵션) 영구채 900억 원과 10년 내 조기상환 권리가 있는 영구채 3100억 원이다.


발행금리는 각각 연 2.43%, 연 2.87%로 국내은행 가운데 역대 최저다.


지난해 두 차례에 걸친 9500억 원의 지속가능채권 발행에 이은 이번 채권 발행으로 지속가능 금융 선도은행으로 발돋움하게 됐다고 은행 측은 전했다.


지속가능채권은 사회 취약계층과 일자리 창출 지원, 신재생에너지 개발과 환경 개선사업 등에 사용될 자금을 조달하는 특수목적 채권이다.


기업은행은 조달한 자금을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 지원,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10년 콜옵션 보유 영구채 발행 비중을 예년보다 확대해 자본 안정성을 한층 강화했다”며 “앞으로도 선제적인 자본 확충을 통해 정책금융 지원 확대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보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