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한은행, 코로나19 피해기업 대출 신상품 출시

총 1조 원, 6개월간 이자납부 유예해드립니다!

김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20-03-20

본문듣기

가 -가 +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하는 대출 신상품 출시 예정

자금 조달의 ‘보릿고개’ 극복 지원 위해 6개월간 이자 납부 유예

고객별 최대 연2%까지 우대금리 적용

 

▲ 신한은행은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대출 신상품을 1조 원 규모로 출시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대출 신상품을 1조 원 규모로 출시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4월 초 출시될 대출 신상품은 신규 후 6개월간 이자 납부를 유예하는 상품으로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이 그룹 차원에 추진하고 있는 ‘코로나19’ 관련 금융지원 방안의 일환이다.

 

신한은행은 ‘코로나19’로 인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시기에 이자부담 없이 대출을 사용하고 추후에 해당 이자를 나눠 낼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많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일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이들이 자금 조달의 ‘보릿고개’를 극복하는 데 힘을 보태고자 상품을 준비했다.

 

대출 신상품은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고객이 최대 5억 원까지 이용할 수 있다. 신규 후 6개월간 납부 유예된 이자는 6개월 이후 1년 동안 자유롭게 납부하면 된다. 대출 만기는 2년까지고 고객별 최대 연2%까지 우대금리를 적용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자금 애로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고객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고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기업과 은행의 상생협력 생태계를 구축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보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