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한항공, A320 샤크렛 누적 3000대 인도

김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20-03-20

본문듣기

가 -가 +

A320 샤크렛 설계 등 전 과정 독자 수행 및 오토 무빙라인 구축…월 50대 이상 생산 가능

A350 카고도어 400대 추가 물량 제작 위한 계약 체결 예정

 

▲ 대한항공은 3월20일, 에어버스 A320 시리즈 항공기에 들어가는 날개부품인 샤크렛(Sharklet)을 에어버스에 최근 누적 3000대 인도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테크 센터 모습.

 

대한항공은 3월20일, 에어버스 A320 시리즈 항공기에 들어가는 날개부품인 샤크렛(Sharklet)을 에어버스에 최근 누적 3000대 인도했다고 밝혔다.


샤크렛은 A320 항공기 날개 끝에 부착하는 구조물로, 연료 효율을 기존 대비 4% 증가시켜 비행 거리를 연장시키는 역할을 한다.


대한항공은 지난 2010년 에어버스 A320 샤크렛 제작업체로 선정됐다. 2012년 7월 첫호기 생산을 성공적으로 마친 후 월간 50대 이상 생산 능력을 갖춘 오토 무빙 라인(Auto Moving Line) 시설을 마련, 누적 3000대 납품 실적에 이르게 됐다.


대한항공은 “에어버스와의 강력한 파트너쉽으로 3000대 납품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다.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에어버스와 대한항공은 보다 많은 성과들을 이뤄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A350 항공기에 장착되는 카고도어 800대 납품 이후 후속 계약 물량에 대한 서명을 앞두고 있다. 후속 계약 체결 시 2023년부터 400대를 추가로 납품하게 된다.

김보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