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람 피해 호젓한 봄 맞이 여행

바위 절벽에 동강할미꽃 옹기종기…“봄은 여기에”

정리/김수정 기자 l 기사입력 2020-03-06

본문듣기

가 -가 +

어른 새끼손가락도 안 들어가는 틈새에 할미꽃 송이 무리 지어
동강할미꽃은 대부분 보랏빛·자줏빛…운 좋으면 새하얀 할미꽃도

 

노란 개나리꽃, 연분홍 수양벚꽃, 진분홍 진달래꽃 아름다운 잔치
현충천 따라 무리 지어 피어난 개나리꽃은 봄의 전령 구실 톡톡히

 

1. 동강할미꽃 봄맞이


강원도 정선의 봄은 동강 바위 절벽에서 시작된다. 주인공은 동강할미꽃. 동장군의 기세가 등등한 1월 말, 주민들이 ‘뼝대’라 부르는 바위 절벽에 솜털 뒤집어쓴 콩알만 한 꽃망울이 맺힌다. 묵은 잎과 줄기에 의지해서 한 달 남짓 인고의 시간을 보낸 꽃봉오리는 3월 중순이면 하나둘 꽃잎을 펼친다. 여러해살이풀인 동강할미꽃은 이렇게 서로 의지하며 3월 중순부터 4월 초까지 절정을 이룬다.

 

▲ 봄의 전령이라 불리는 동강할미꽃. 


동강할미꽃은 지구상에서 오직 우리나라, 그것도 동강 일대 바위나 절벽에서 관찰되는 한국 특산 식물이다. 구부정한 허리에 수줍은 듯 꽃잎을 오므린 할미꽃과 달리, 꽃대가 꼿꼿한 동강할미꽃은 하늘을 향해 꽃잎을 활짝 열고 노란 꽃술을 당당하게 내보인다. 바위나 절벽같이 척박한 곳에 사는 꽃이라고 믿기지 않을 만큼 고운 자태다. 하지만 20여 년 전만 해도 동강할미꽃이라는 이름은 세상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았다.

 

▲ 꽃대가 꼿꼿한 동강할미꽃은 바위나 절벽같이 척박한 곳에 핀다. 


지금은 귀한 대접을 받지만, 그저 봄에 피는 꽃 중 하나로 여긴 시절도 있었다. 동강 주변에 흔한 꽃이니, 그 시절 아이들은 민들레 갓털처럼 보드라운 동강할미꽃 열매를 뭉쳐 공을 만들었다. 고무공처럼 탄성이 있는 ‘꽃씨 공’은 아이들에게 최고의 장난감이었다. 할미꽃을 백두옹(白頭翁)이라고 부르는 건 6~7월에 둥글게 달리는 하얀 열매가 백발노인을 닮았기 때문. 한방에서는 할미꽃의 뿌리를 백두옹이라 부르기도 한다.


동강할미꽃을 세상에 가장 먼저 알린 이는 야생화 사진가 김정명씨다. 그는 1997년 귤암마을 바위 절벽에서 촬영한 할미꽃 사진을 이듬해 자신이 제작한 ‘한국의 야생화’ 달력에 소개했다. 이를 눈여겨본 식물학자 고(故) 이영노 박사가 한택식물원 이택주 원장과 함께 2년간 연구해 이 꽃이 새로운 할미꽃임을 밝혀냈다. 동강할미꽃이라는 이름이 태어난 배경이다. 동강할미꽃의 학명은 Pulsatilla tongkangensis Y. Lee et T. C. Lee, sp. nov.다.


동강할미꽃은 광하탐방안내소와 동강생태체험전시관을 잇는 1.5km 구간에서 만날 수 있다. 높이 수십 미터에 이르는 바위 절벽 좁은 틈새에 동강할미꽃이 옹기종기 모여 앉았다. 어른 새끼손가락 하나도 들어가지 않는 공간에 적게는 두세 송이, 많게는 예닐곱 송이가 무리 지어 있다. 화려한 색도 동강할미꽃을 돋보이게 한다.

 

동강할미꽃은 대부분 보랏빛이나 자줏빛을 띠지만, 운이 좋으면 3월에 내린 서설(瑞雪)처럼 새하얀 동강할미꽃도 만날 수 있다. 동강할미꽃은 지난 2008년 터줏대감인 철쭉을 밀어내고 정선의 군화(郡花)로 지정됐다.

 

▲ 연분홍색 동강할미꽃. 노란 꽃술이 눈에 띈다. 


동강생태체험전시관 인근 바위 절벽에는 현재 동강할미꽃 200여 본이 서식한다. 그 수가 생각보다 적다. 태생적인 한계가 있겠지만, 사람의 욕심도 개체 수 감소를 부추겼다. 좋은 사진을 찍으려는 욕심이 어린 동강할미꽃의 보금자리인 묵은 잎과 줄기를 뜯어내고, 워셔액 같은 화학물질을 꽃잎에 뿌리는 비상식적인 행동으로 이어졌다.

 

귤암마을 주민들은 자연은 자연스러울 때 가장 아름답다는 마음으로 2005년 동강할미꽃보존연구회를 조직, 동강할미꽃 보존과 개체 수가 적다 보니 동강할미꽃을 만나려면 인내와 발품이 필수다. 주민들은 ‘보물찾기’ 하듯 찬찬히 찾아보라 귀띔한다. 느긋한 마음으로 숨바꼭질하다 보면 동강할미꽃 주변에서 축축 늘어진 풀이 눈에 들어온다.

 

바위 절벽 틈에서 나와 가지런히 흘러내린 줄기가 잘 정돈된 할아버지 수염을 닮았다. 정선황새풀이라 불리던 동강고랭이다. 잡초로 취급받는 사초과 식물이지만, 암수가 따로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귀한 대접을 받는다. 동강할미꽃과 같이 여러해살이풀인 동강고랭이도 묵은 줄기를 딛고 새 줄기가 나고, 그 위에 작은 꽃이 맺힌다. 동강고랭이 암꽃은 흰색, 수꽃은 노란색이다.


동강할미꽃은 석회암 지대에 주로 서식한다. 덕분에 꽃구경과 함께 하식동굴 같은 지질학적 특성도 살펴볼 수 있다. 동강할미꽃 관찰에 출발점이 되는 동강생태체험전시관은 동강에 얽힌 이야기와 동강을 터전 삼아 살아가는 동식물 관련 내용을 다양한 체험형 전시물을 통해 만나는 공간이다.


동강할미꽃 서식지가 있는 귤암마을에서 동강을 거슬러 정선읍으로 들어서면 조선 시대 정선의 주거 문화를 재현한 아라리촌이 기다린다. 3만 4000㎡가 넘는 부지 곳곳에서 기와집, 대마 껍질을 벗겨 지붕을 이은 저릅집 등 정선 지방의 전통 가옥을 모두 만날 수 있다. 박지원이 쓴 한문 단편소설 〈양반전〉의 주요 장면을 재현한 공간도 인상적이다.


화암팔경 가운데 하나인 화암동굴은 금광과 천연 석회굴을 함께 감상할 수 있는 세계 유일의 테마형 동굴이다. 1803m에 이르는 관람로를 따라가면 천포광산 시절을 재현한 금광을 지나, 수억 년에 걸쳐 생성된 석회굴을 만날 수 있다. 도깨비 캐릭터를 이용해 금 채굴 과정을 설명하는 ‘동화의나라’는 아이들이 좋아하는 공간이다. 화암동굴 입구까지 모노레일카를 이용하거나 걸어가야 한다.


정암사는 정선군과 태백시가 경계를 이루는 만항재 아래 있다. 통도사, 법흥사, 상원사, 봉정암과 함께 우리나라 5대 적멸보궁 가운데 하나다. 적멸보궁은 석가모니의 진신 사리를 모신 사찰로, 정암사가 기댄 절골 중턱에 우뚝 선 수마노탑(보물 410호)에 석가모니 부처의 진신 사리를 봉안했다.

 

<글·사진/정철훈(여행작가)>

 

2. 국립서울현충원 봄마중


다사다난한 겨울을 보낸 뒤라 그런지 올봄은 유난히 반갑다. 예년보다 빨라진 봄꽃 소식에 마음이 먼저 발그레하게 물든다. 국립서울현충원은 서울의 봄꽃 명소 가운데 하나다. 1년 내내 발길이 끊이지 않지만, 봄날엔 더 많은 이들이 찾는다. 노란 개나리꽃과 연분홍 수양벚꽃, 진분홍 진달래꽃이 평화로운 묘역 사이로 아름다운 잔치를 벌인다. 보통 3월부터 피기 시작한 봄꽃은 4월경 만개한다.


서쪽과 동쪽 묘역을 가로질러 흐르는 현충천을 따라 무리 지어 피어난 개나리꽃은 봄의 전령 구실을 톡톡히 한다. 샛노란 봄빛으로 둘러싸인 현충천 양쪽에 정겹고 소박한 꽃길이 이어지며 이른 봄나들이를 부추긴다. 천변을 작은 공원처럼 꾸며 산책하기 좋다.


현충원은 서울의 숨은 벚꽃 명소로, 벚꽃이 피는 시기에는 정문에서 현충문 뒤쪽까지 사방이 연분홍 물결로 뒤덮인다. 수양벚나무 가지가 봄바람에 하늘거리며 운치를 더하고, 꽃잎이 바람결에 흩날리며 꽃비를 내린다.

 

▲ 국립서울현충원 충무정의 봄날 풍경. 

 

학도의용군무명용사탑 뒤에 있는 충무정은 사진작가들이 많이 찾는 장소다. 고색창연한 정자 주위로 가지를 드리운 수양벚나무가 수묵담채화처럼 아름답다. 시기를 잘 맞추면 벚꽃과 목련꽃이 활짝 핀 풍경을 담을 수 있다. 현충원에서는 해마다 4월경 벚꽃 축제와 행사가 열린다.

 

▲ 현충천 양쪽으로 무리 지어 핀 개나리꽃. 


벚꽃의 향연에 취하다 보면 어느새 발길이 현충지에 닿는다. 현충원에서 가장 수려한 경치를 품은 힐링 공간이니, 잠시 걸음을 멈추고 쉬어보자. 고즈넉한 분위기 속에 여유롭게 시간을 보내기 좋다. 연못 둘레를 수놓은 진달래꽃도 놓치기 아쉬운 봄날의 풍경이다. 현충원 동문을 이용하면 현충지로 이어진다.

 

▲ 충무정에서 본 벚꽃과 목련꽃. 


현충지 맞은편에는 호국전시관과 유품전시관이 마주하고 있다. 아이와 함께 나선 길이라면 들러보기를 권한다. 호국전시관은 일제에 맞서 투쟁한 독립운동가, 한국전쟁과 베트남전쟁에 참전한 군인, 국가를 위해 헌신한 경찰, 소방관의 노고를 돌아보고 추모하는 자리다. 태극기와 현충원 등을 테마로 한 디지털 퍼즐 맞추기, 독립군 암호 해독, 포토 방명록 등 관람객 체험 시설도 있다.

 

▲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가장 수려한 경치를 품은 현충지. 


유품전시관으로 발걸음을 돌리면 더욱 생생한 역사를 만난다. 이곳에는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된 분들의 유품과 자료를 전시한다. 1층에 독립운동가실과 국가유공자실이, 2층에 자주국방실과 유해발굴실이 있다. 청산리대첩에서 사용한 피 묻은 태극기가 가슴 뜨거워지는 감동을 전한다. 한국전쟁 전사자와 전직 대통령을 비롯한 국가유공자의 유품과 자료도 살펴볼 수 있다.


현충원 중앙에는 한국전쟁 전사자들의 위패와 유해를 모신 현충탑과 위패봉안관이 자리한다. 언덕진 곳에 자리한 충열대는 애국지사와 임시정부 요인, 무후선열제단에 모신 선열을 합동으로 추모하는 제단이다. 위패에 새겨진 이름을 하나씩 읊다 보면 어느새 눈가가 촉촉해진다. 현충원에 이어진 꽃길은 나라를 위해 헌신한 분들의 희생정신이 송이송이 맺힌 또 다른 의미의 꽃길이다. 봄날의 정취를 만끽하면서도 순국선열과 호국 영령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잊지 말자. 이곳에 깃든 숭고한 정신과 더불어 현충원의 봄은 더욱 찬란하게 빛난다.


국립서울현충원 인근에 조선 시대 효의 상징인 효사정이 자리한다. 세종 때 우의정을 지낸 노한이 돌아가신 부모를 그리워하며 세운 정자다. 효심이 깊은 노한은 모친상으로 3년간 시묘한 뒤에도 그곳을 떠나지 못하고 효사정을 지어 어머니를 그리고, 멀리 개성에 묘가 있는 아버지를 추모했다고 한다. 정면 3칸, 측면 2칸에 팔작지붕을 얹은 정자는 성종 때 헐렸고, 1993년 복원했다.


효사정의 또 다른 미덕은 한강과 도심 전망이다. 예부터 효사정은 한강 변에 자리한 정자 가운데 경관이 아름답기로 유명했으며, 신숙주와 정인지, 서거정 등 많은 문인이 이곳의 경치를 시로 읊었다. 지금도 ‘서울시 우수 경관 조망 명소’로 꼽힐 만큼 멋진 풍경을 자랑한다. 푸른 한강과 그 위에 놓인 수많은 다리, 높은 빌딩이 만든 스카이라인이 감탄스럽다. 화려한 불빛이 쏟아지는 밤의 정취도 매혹적이다. 올림픽대로를 달리는 자동차와 도시의 야경이 어우러져 눈을 뗄 수 없다. 효사정 아래는 동작구에서 태어난 문학가 심훈의 동상이 있다.


양녕대군 이제 묘역(서울유형문화재 11호)도 가볼 만하다. 주택가에 있지만, 무덤이 소나무에 둘러싸였고 주변을 산책로처럼 조성했다. 명필가 양녕대군이 쓴 숭례문 현판 탁본과 초서로 쓴 ‘후적벽부’를 새긴 오석이 묘역에 있다. 묘역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개방하며, 공휴일과 일·월요일에는 문을 닫는다. 애완동물 출입과 음식물 반입은 금지되며, 문화해설사 프로그램은 최소 3인 이상 일주일 전에 신청해야 한다.


달마사는 1931년에 창건한 도심 속 산사다. 굴사처럼 꾸민 소림굴, 탁 트인 전망을 품은 대웅전, 석조관세음보살이 아기자기하게 들어섰다. 경내에 조성된 산책로를 따라 올라가면 한강과 서울 시가지가 파노라마처럼 펼쳐져, 깜짝 선물을 받은 듯 설렌다. 도시의 하늘이 오렌지빛으로 물들기 시작하면 봄나들이가 곱게 마무리된다.

 

<글·사진/정은주(여행작가)>


<콘텐츠 제공=한국관광공사>

 

 

정리/김수정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