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한항공, 미국노선 발열 체크 및 기내방역 강화

김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20-02-28

본문듣기

가 -가 +

2월28일 인천발 LA행 KE017편을 시작으로 미국행 전편 발열 체크 및 기내소독 실시

모든 미국행 항공편 탑승구 앞 열화상 카메라 및 휴대용 체온계로 모든 탑승객 발열 확인

 

코로나바이러스에 가장 효과적인 MD-125 약품 이용해 기내 소독 진행

인천공항 항공사 운영위원회 통해 정보 공유… 코로나19에 효율적 대응체계 구축

 

▲ 대한항공은 2월28일 인천발 L.A.행 KE017편을 시작으로 미국행(캐나다 포함) 전편 발열 체크 및 기내소독을 실시한다. 모든 미국행 항공편 탑승구 앞에서 열화상 카메라 및 휴대용 체온계로 모든 탑승 승객에 대해 발열 여부를 확인한다. 또한, 코로나 바이러스에 가장 효과적인 MD-125 약품을 이용해 기내 전체를 분무 소독한다. 

 

대한항공이 코로나19 확산으로 항공여행에 대한 우려가 증가함에 따라 미국노선을 시작으로 철저한 대응체계를 구축해 나간다.

 

대한항공은 2월28일 오후 2시30분 인천발 로스앤젤레스행 KE017편을 시작으로 인천공항을 출발하는 모든 미국노선 전편에 대해 발열 체크를 의무화하는 한편, 추가적인 기내 소독을 진행한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의 미국행 탑승구 앞에서 열화상 카메라 및 휴대용 체온계로 모든 탑승 승객에 대해 발열 여부를 확인하게 되며, 코로나19 증상 중 하나인 37.5도 이상 체온 승객의 경우 부득이하게 탑승을 거부한다는 계획이다.

 

기내 소독의 경우 출발에 앞서 MD-125 약품을 이용해 미국노선 전편의 기내 전체를 분무소독하게 된다. MD-125의 경우 식약처와 환경부의 인증을 받은 제품. 특히 살균 리스트에 ‘인체 코로나 바이러스’가 명기돼 있어 코로나바이러스 제거에 가장 효과적인 제품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또한 대한항공은 국적 대표 항공사로서 미국노선을 운영하는 국내외 항공사들도 발열체크 및 보다 강화된 기내 소독에 동참할 수 있도록 노력한다.

 

 

이를 위해 인천국제공항 항공사 운영위원회(AOC, Airport Operation Committee)를 통해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코로나19에 보다 빠르고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들어나간다는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미국노선뿐 아니라 다른 노선에 대해서도 이 같은 조치를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김보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