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찰, 나경원 자녀 입시비리 고발인 조사

인터넷뉴스팀 l 기사입력 2020-02-28

본문듣기

가 -가 +

안진걸 “검찰, 증거인멸 시도 가능성 높은 나경원 강제수사 나서야”

 

▲ 나경원 의원. 

 

검찰이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의 자녀입시 및 사학비리 의혹 등과 관련해 여섯 번째 고발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정진웅)는 2월25일 오후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을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안 소장은 검찰 출석 전 배포한 자료에서 “검찰은 지금이라도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해명조차 거부하고 있는, 증거인멸 등을 시도할 가능성이 높은 나 의원 등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나 의원은 적반하장 격으로 자신이 억울한 척하며 소송과 위협을 남발하고 있다”며 “많은 비리를 덮을 수 없다는 진실을 깨닫고 공개토론에 응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안 소장 등은 검찰이 최근 나 의원의 딸 입시 및 성적 의혹이 제기된 성신여자대학교에 자료를 요구해 제출받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날 나 의원의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채용비리 의혹을 입증할 대한체육회 감사 자료를 검찰에 제출할 것이며, 관련해 추가 고발장을 경찰에 접수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안 소장은 “11차 고발은 그동안의 검찰의 지독한 직무유기에 강하게 항의하고, 또 다른 수사기관인 경찰이 수사에 착수하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 경찰에 제기할 것”이라며 “2월 말 내지 3월 초에 고발장을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민생경제연구소 등은 지난해 9월부터 10차례에 걸쳐 자녀 입시·성적 의혹과 스페셜올림픽코리아 및 사학 비리 등과 관련해 나 의원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나 의원의 딸이 성신여대에 입학할 당시 특별 채용 전형이 신설돼 혜택을 입었으며, 부당하게 성적이 향상되는 특혜를 누렸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딸에게 성적 특혜를 준 교수와 가족 지인을 스페셜올림픽코리아에 부당하게 채용했다는 의혹, 일가가 운영하는 사립학교 법인이 시세보다 낮은 임대료를 받고 있다는 의혹도 주장했다.


검찰은 지난해 11월 안 소장을 처음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이후, 정현진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대변인 등 모두 다섯 차례에 걸쳐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뉴시스>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