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포스코, 코로나19 피해확산 방지 위해 50억 지원

"함께 극복해요!" 의료구호물품, 자가격리자 생필품, 방역 및 예방활동 지원

송경 기자 l 기사입력 2020-02-28

본문듣기

가 -가 +

포스코와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건설등 5개 그룹사 동참

최정우 회장 "의료진과 지역시민에 보탬되려고 마음 모았다"

▲ 포스코 최정우 회장은 코로나19 피해 복구 지원에 힘쓰고 계신 의료진들과 위기극복을 위해 애쓰고 있는 지역시민들에게 보탬이 될 수 있도록 그룹사 임직원이 마음을 모았다고 밝혔다.

 

재계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릴레이가 이어지는 가운데 '기업시민'을 강조하던 포스코도 '훈훈한 대열'에 동참했다. 

 

포스코그룹(회장 최정우)은 2월27일 코로나19 국내 피해 확산 방지와 조기 극복을 위해 50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포스코그룹은 코로나19 최대의 피해지역 중에 하나인 경상북도에 본사 및 다수의 사업장이 소재하고 있어, 이번 코로나19 사태의 확산 방지 및 지원을 위해 함께 참여키로 했다.

 

구호기금은 포스코 40억 원과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건설,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에너지, 포스코ICT 10억원 등 총 50억원이다. 출연금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손소독제, 마스크 등 의료구호물품, 자가격리자 생필품, 방역 및 예방활동에 사용될 예정이다.

 

포스코 최정우 회장은 코로나19 피해 복구 지원에 힘쓰고 계신 의료진들과 위기극복을 위해 애쓰고 있는 지역시민들에게 보탬이 될 수 있도록 그룹사 임직원이 마음을 모았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그룹은 포항 지진, 강원도 산불, 중국 코로나19, 호주 산불 등 재난 재해가 발생할 때마다 기업시민으로서 지원과 복구에 적극 앞장서고 있다.

 

송경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