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NH농협은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취약노인 지원사업」후원금 전달

김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20-02-21

본문듣기

가 -가 +

영등포구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 찾아 후원금 1천만 원 전달

 

▲ 허옥남 농협은행 고객행복센터장(사진 왼쪽)과 김현미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장(사진 오른쪽)이 후원금 전달식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NH농협은행(은행장 이대훈) 고객행복센터 허옥남 센터장과 임직원들은 20일 서울 영등포구 소재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센터장 김현미)를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취약노인 지원사업」에 후원금 1천만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는 압축적 고령화 및 핵가족화 등으로 급속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는 우리나라의 독거노인을 위해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설립된 보건복지부 산하 기관이다.

 

이번에 전달된 후원금은 △ 마스크, 손소독제 구입 △ 우리 농산물을 비롯한 생필품 구입 등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센터장 김현미)가 주관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취약노인 지원사업」에 사용될 계획이다.

 

후원금 전달식에 참여한 허옥남 농협은행 고객행복센터장은 “질병에 취약하신 어르신들께 도움이 되고자 후원금을 전달했다”며, “농협은행은 앞으로도 소외되는 이웃들이 없도록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협은행은 고유의 사회공헌활동으로 고객행복센터 상담사가 매주 1,300여명의 독거 어르신들께 전화로 안부를 여쭙고 불편사항을 확인하는 「말벗서비스」를 2008년부터 13년째 운영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대상자를 확대 및 정비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다.

 

김보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