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코로나19' 환자 천지…저 신천지를 어찌할꼬?

지난해 중국 우한에 신천지교회 설립…이만희 교주 "금번 병마 사건은 마귀의 짓"

인터넷뉴스팀 l 기사입력 2020-02-21

본문듣기

가 -가 +

▲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의 이만희 총회장.  © 사진출처=신천지 홈페이지


신천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최초 발생 지역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지난해 교회를 설립한 것으로 밝혀졌다.

21일 신천지 홈페이지 '진리의 성읍 아름다운 신천지' 내 교단 소개 페이지에 따르면 신천지는 2019년 중국 무한 교회를 설립했다.

"2019년 단 10개월 만에 10만 3764명 수료, 하나님의 능력 나타나다. 신천지 해외 워싱턴 DC 교회, 우간다교회, 중국 내 몽고교회, 중국 무한교회, 영국교회 설립"이라는 문구를 볼 수 있다. '무한'은 '우한'의 한자음 표기다. 


신천지 공식 사이트는 중국 우한에서의 신천지증거장막 설립 이력이 이슈화되자 현재 홈페이지 접속을 차단하고 연혁에서 '중국 무한교회' 문구를 삭제한 상태다. 

이런 가운데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의 이만희 총회장이 21일 신천지 성도들에 특별 편지를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총회장은 전날 신천지 관련 앱을 통해 전파한 '총회장님 특별편지'라는 제목의 글에서 "금번 병마 사건은 신천지가 급성장됨을 마귀가 보고 이를 저지하고자 일으킨 마귀의 짓임을 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 모든 시험에서 미혹에서 이기자. 우리의 불변의 믿음과 진리는 하나님의 것이고 죽어도 살아도 선지 사도들같이 하나님의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이 회장은 "방역당국의 조치에 협조해야 한다"며 "전도와 교육은 통신으로 합시다. 당분간 모임을 피합시다"라고 적었다. 또한 "지금 병마로 인한 피해자는 신천지 성도들이다. 이 시험에서 이기자. 서로가 서로를 위하여 하나님꼐 쉬지 않고 기도하자"고 당부했다.

한편 31번 확진자가 신천지 신도 최초로 발생한 가운데 21일 현재 신천지 대구교회와 관련된 확진자는 82명으로 증가했다.

국내 첫 코로나 19 사망자가 발생한 경북 청도군의 대남병원에선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2일까지 신천지 이만희 교주의 친형 장례식이 있었다. 청도군 풍각면 현리리는 신천지에서 '빛의 성지'로 불리는데, 이 교주의 고향이자 이 교주 부모의 묘지가 있다.

주말마다 관광버스 50여대가 신도들을 청도로 나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다수 교인들은 자주 현리리를 찾아 각종 봉사활동을 펼쳐왔다. 청도 병원 역시 신천지 미용봉사단이 봉사활동을 위해 찾았던 곳이다. <뉴시스>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