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KT, 제주 청각장애 아이들에게 ‘소리’로 세상과 이어줘

김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19-12-13

본문듣기

가 -가 +

KT, ‘소리’로 세상을 이어주는 통신회사로서 17년째 청각장애아이들에게 ‘소리’ 선물

KT-제주대학교병원-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손잡고 ‘제주 KT소리찾기 업무 협약식’

연세의료원, 캄보디아 국립병원과의 협력에 이어 제주대병원과 세 번째로 협력 확대
 

▲ 앞줄 왼쪽부터 황창규 KT 회장, 송병철 제주대학교병원장, 김연순 사회복지 공동모금회 사무총장 등 관계자들이 제주 KT 소리찾기 사업 협력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KT(회장 황장규, www.kt.com)는 제주대학교병원,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13일 오전 제주대학병원 국제회의장에서 ‘제주 KT 소리찾기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협약을 맺은 3개 기관은 청각장애아동 소리찾기 사업 외에도 제주 KT꿈품교실 운영을 지원하기로 했다.

 

2003년부터 17년째 이어져 온 ‘KT 소리찾기 사업’은 청각장애 아이들에게 소리를 찾아 주는 KT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이다. ‘소리’를 통해 세상을 이어 주는 통신회사 KT가 청각장애 아이들에게 소리를 찾아주겠다는 사명감에서 시작된 활동이 바다 건너 제주에도 상륙했다.

 

이번에 개소한 제주 KT꿈품교실은 2010년 연세의료원 꿈품교실, 2018년 캄보디아 프리엉동 국립병원 꿈품교실에 이은 세 번째 꿈품교실이다. KT는 꿈품교실을 통해 청각장애 아동들의 재활 치료를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제주는 전체 인구 대비 난청인 비율이 타 지역보다 높은 상황이다(인구 십만 명당 난청인 수를 비교할 때, 전국 평균 466명 대비 제주 1248명으로 2.7배 수준).

 

또한 청각 재활 프로그램도 부족한 지역적인 환경으로 인공와우(달팽이) 수술을 한 제주 청각장애 아동들은 수술한 이후에도 재활 치료를 위해 서울까지 왕래해야 하는 불편함을 겪고 있었다.

 

그러나 제주 KT꿈품교실을 개소하게 되면서 청각장애 아동들은 멀리 이동하지 않고도 언어치료, 음악 미술 등의 재활 프로그램을 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 황창규 KT 회장, 송병철 제주대학교병원장, 김연순 사회복지 공동모금회 사무총장 등 관계자들이 제주 KT꿈품교실에서 재활수업을 참관하고 있다.    

 

제주 KT소리찾기 사업 협약식에는 황창규 KT 회장, 송병철 제주대학교병원장, 김연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 등이 참석해 그간의 KT 소리찾기 사업 경과와 제주 KT꿈품교실 운영계획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수혜 예정 아동들과 학부모들이 참석해 KT꿈품교실을 둘러보고, KT기가지니 AI 서비스로 청각장애 아동들에게 청능 훈련하는 시연을 참관했다.

 
KT 황창규 회장은 “KT 소리찾기는 소통에 어려움이 있는 청각장애 아동들에게 소리를 찾아주는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이다. 바다 건너 이곳 제주에서도 소리를 찾아주는 값진 일을 할 수 있게 되어 매우 뜻깊다”며, “앞으로도 우리 난청 아이들이 KT꿈품교실에서 더 밝게 꿈을 펼칠 수 있도록 KT는 항상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김보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