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중국 보따리상으로 인한 인천국제공항 혼잡 사라진다!

송경 기자 l 기사입력 2019-10-18

본문듣기

가 -가 +

현행 상업용 수하물 위탁 제도 보완

 

▲ 인천국제공항에 상업용 수하물 전용 인도장이 생긴다.  <사진출처=인천공항 유튜브 영상 갈무리>


인천국제공항에 상업용 수하물(게이트 배기지) 전용 인도장이 생긴다.

 

중국 보따리상으로 인한 게이트 앞 혼잡 완화는 물론 보안 강화, 면세품 재포장으로 인한 쓰레기 대란 방지, 항공기 운항 정시성 확보 등 공항 이용객의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윤영일 의원(대안신당, 해남·완도·진도)은 “내년 1월, 인천국제공항에 상업용 수하물 전용 인도장과 재포장·위탁처리 전용공간이 마련되고, X-ray 검색 등 검색이 강화된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 국정감사 당시 윤영일 의원이 지적했던 상업용 수하물 위탁 과정에서 발생하는 보안 사각지대 등 문제점 지적에 대해 국토교통부·인천국제공항공사가 현행 시스템을 보완하기로 한 것이다.

 

국토부는 지난해 제주항공이 위험물인 리튬배터리를 허가 없이 운송했다며 90억 원의 과징금 처분을 내리는가 하면, 전자담배가 화물칸 가방 속에서 발화하면서 프랑스 파리로 가던 페가수스항공 여객기(터키)가 비상착륙하기도 했다.

 

이에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제1터미널 서편(450㎡) 3층과 동편(500㎡) 2층, 제2터미널 동·서편 노드지역 각각 1개소 (200㎡), 탑승동 중앙 4층(400㎡) 등 5개 지역에 다이공(중국 보따리상) 전용 재포장 공간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이러한 전용공간에 상업용 수하물에 대한 X-ray 위험물 검색을 실시하고, 봉인·처리하는 방식을 도입해 항공기로 위험물이 반입되는 것을 원천 차단할 수 있게 됐다.

 

윤영일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지적했던 게이트 배기지의 부작용에 대해 국토교통부, 인천국제공항공사, 면세점협회, 항공사 등 관계 기관 등이 동의했고, 개선방안이 신속하게 마련된 것에 대해 환영한다”면서 “차질없는 추진을 통해 인천공항의 보안 강화, 이용객들의 불편이 해소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송경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