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국 도로명판 미설치율 43% 달해

송경 기자 l 기사입력 2019-10-11

본문듣기

가 -가 +

소요량 152만 개 중 매년 약 8만 개 설치했지만 6년째 설치율은 57%
17개 시‧도별 도로명판 미설치율 1위는 울산(57%), 2위 전북(55%)

 

▲ 도로명주소가 전면 시행되어 본궤도에 오른 지 6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전국 17대 시도의 도로명판 미설치율이 43%에 달한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출처=pixabay>

 

행정안전부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광주시갑)에게 제출한 ‘도로명판 설치 현황’에 따르면 올해 8월 말 기준, 전국 17개 시‧도에 필요한 도로명판의 총소요량 1,521,198개에 비해 미설치율은 43%인 647,636개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됐다.

 

현행 도로명주소법에 의하면 ‘도로명판’은 ‘건물번호판’, ‘지역안내판’ 등과 함께 도로명주소안내시설로 분류된다. 2019년 8월 말까지 국가주소정보시스템(KAIS)에 등록된 도로명판 설치현황을 살펴보면, 17개 시‧도에 필요한 도로명판의 총 소요량 1,521,198개 중 57%인 873,562개에 한하여 설치가 완료됐다.

 

17개 시‧도별 총소요량 대비 도로명판 미설치율 1위는 울산(57%)이며, 2위 전북(55%), 3위 대전(54%), 4위 서울(53%), 5위 충북(48%) 등이다.


도로명판 확충사업은 지자체 자체 재원으로만 추진 시 확충이 지연되는 경우가 많아, 행안부는‘14년부터 특별교부세를 지자체에 매년 30억 원(‘15~‘18)을 지원했다. 올해는 25억 원을 지원하여 도로명판을 지속해서 확충하였으나 이면도로 설치는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다. 현재 진행 속도를 볼 때 지역별로 약 10년에서 20년 이상이 소요될 전망이다.   

 

소병훈 의원은 “국민의 생활안전과 편의를 도모하기 위한 도로명주소 사업을 비롯해 이면도로의 도로명판 등 각종 도로명주소안내시설을 조속히 확충할 수 있도록 행정당국과 지자체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송경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