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대검찰청 사무국장 인사에 담긴 뜻

윤석열 총장이 밀었던 인사 탈락시키고 복두규 사무국장 임명 발표

김혜연 기자 l 기사입력 2019-10-04

본문듣기

가 -가 +

▲ 조국 법무부 장관이 9월30일 경기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제2기 법무·검찰개혁위원회 발족식에 참석하고 있다.     © 뉴시스


법무부가 대검찰청 사무국장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

 

법무부는 104일 신임 대검찰청 사무국장에 복두규 서울고등검찰청 사무국장을 임명한다고 발표했다.

 

복 국장은 19839급 수사관으로 출발해 36년간 검찰에 몸을 담아왔다. 대검 사무국장은 대검과 전국 65개 검찰청의 수사관 등 직원 1만여 명의 인사·예산·복지업무 등을 총괄하는 등 검찰의 내부 살림을 도맡아 하게 된다.

검찰의 특수활동비 등을 관리하는 일반직 최고위직 자리(고위공무원단 가급), 장관의 임명 제청을 받아 대통령이 임명한다.

 

당초 대검 사무국장에는 윤 총장을 가까이서 보좌해온 강진구 수원고검 사무국장이 임명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실제로 검찰 안팎에서는 윤 총장이 강 국장을 추천했다는 설도 돌았다.

 

 

윤 총장은 국가정보원 댓글조작 사건당시 검찰 지휘부의 외압을 폭로하고 2014년 대구고검으로 전보됐는데, 이때 대구고검 총무과장이던 강 국장과 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날 법무부의 발표로 윤석열 검찰총장이 밀었던 최측근 인사가 대검찰청 사무국장 인사에서 탈락한 사실이 공식적으로 확인됐다.

 

 

 

어쨌든 법무부가 대검찰청 사무국장 인사에서 윤 총장의 측근 기용을 배제하고 복두규 국장을 택한 것을 두고 법무부와 대검의 긴장 관계가 드러났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혜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