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NH농협은행, 에너닷과 「태양광발전시설 IoT관리시스템 도입」업무제휴

김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19-09-06

본문듣기

가 -가 +

IoT 기술 접목한 담보물 사후관리 시스템 구축 

농민들에 태양광발전시설 컨설팅 등 무료제공

 

▲ 3일 서초구 NH디지털혁신캠퍼스에서 농협은행과 에너닷이 업무제휴 협약을 맺고 있다. 이동영 에너닷 대표(왼쪽)와 송수일 농협은행 여신심사부문 부행장.

 

NH농협은행(은행장 이대훈)은 3일 서울시 서초구에 위치한 NH디지털혁신캠퍼스에서 (주)EnerDoT(대표 이동영)(이하 “에너닷”)과 「태양광발전시설 IoT관리시스템 도입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에너닷은 2018년 설립된 신재생에너지 데이터 통합 플랫폼을 제공하는 스타트업이자 NH디지털혁신캠퍼스 입주기업으로 태양광발전시설 담보물에 대한 효율적인 사후관리시스템 구축을 농협은행에 제안하며, 협약이 이루어졌다.

 

이번 업무제휴 협약 체결로 농협은행과 에너닷은 내년 하반기 목표로 IoT를 활용한 태양광발전시설 담보물 사후관리 모니터링 시스템과 태양광발전소 데이터 표준화 및 통계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정보력이 부족한 농민들에게 태양광발전시설 입지분석 컨설팅 및 시공을 연계하는 부가서비스도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협약식에 참여한 송수일 여신심사부문 부행장은 “농협은행의 여신업무와 디지털 혁신기술이 만난 최초사례로 성공적인 협업모델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할 예정”이라며, “시범도입 후 확대시행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