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권 잠룡 유·이·김 ‘조국 구하기’ 나선 내막

이재명 "조국 향한 마녀사냥 그만"…김부겸 "이제 그만 다그쳐라" 유시민…"인간이 정말 무섭다"

김혜연 기자 l 기사입력 2019-08-30

본문듣기

가 -가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겨냥한 야당과 언론의 조국 조리돌림이 도를 넘어섰다는 비판이 일고 있는 가운데 여권의 잠룡들이 조국 구하기에 앞장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전 장관이란 타이틀을 앞세워 광란의 조국 때리기’ 비판에 나선 데 이어 이재명 경기지사와 김부겸 의원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조국 방어에 나섰다.

 

▲ 이재명 경기지사.     © 뉴시스

 

 

◆이재명 "조국 둘러싼 지금 상황 비이성의 극치"

 

이재명 지사는 830일 침묵을 깨고 조국 후보자를 둘러싼 지금의 상황은 비이성의 극치인 마녀사냥에 가깝다며 조 후보자를 적극 두둔하고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이날 조국 청문회가 무산되는 양상으로 흐르자 이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마녀사냥 그만정해진 규칙대로 해야 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일방적 공격을 가해 놓고 반론 기회조차 박탈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인사청문회 개최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지사는 청문절차에서 묻는 것은 질의자의 권한이지만 답하는 것도 후보자의 권리라며 수시로 일일이 답할지 청문회장에서 한꺼번에 답할지도 답변자의 몫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무엇보다 청문회의 공방을 통해 양쪽 주장을 모두 들어보는 것은 국민의 권리라면서 시간은 충분하고, 국민은 충분한 판단능력이 있다. 치열한 청문과정을 지켜보고 판단해도 결코 늦지 않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청문회를 해야 할 또 하나의 이유는 그것이 우리가 합의한 규칙이기 때문이다. 규칙준수는 공동체 유지를 위한 최소한의 장치다. 유불리에 따라 지키거나 안 지키고, 규칙을 만든 사람조차 어기면 누구에게 규칙준수를 요구할 수 있겠냐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사람이 하는 일에는 금도라는 것이 있고 청문회는 국민이 맡길 공적책무를 해내기에 적합한지 보는 곳이지 증거로 실체를 규명하고 죄를 묻는 장이 아니다라며 수사나 재판도 아닌 청문회에 당사자가 아닌 가족을 끌어들이는 건 지나치다. 가족 증인문제로 법이 정한 청문회를 거부하는 것은 그 목적이 정략이라는 오해를 사기에 충분하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잘못이 있더라도 은폐하고 두루뭉술 넘어가자는 것이 아니다. 고발하면 수사해야 하니 수사개시가 청문거부 사유가 될 수는 없다면서 수사는 수사기관에 맡기고 법에서 정한 대로 청문회를 열어 질의자는 충분히 묻고, 후보자에게는 해명기회를 준 후 판단은 국민이 하게 해야 한다고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공평함은 공동체 유지를 위한 최고의 가치다. 누구든 마녀사냥의 대상이 되어서는 안 되며 합의된 규칙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 김부겸 의원.     © 뉴시스

 

◆김부겸 의원 "조국 두려운 게 아니라면 반론권 보장하라"

김부겸 의원도 조국 방어에 힘을 보탰다.

 

 

김 의원은 8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한국당이 가족을 증인으로 출석시키지 않으면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아예 안 하겠다는 작전을 들고 나왔다정말 해도 해도 너무한다. 한국당 의원들에게 묻고 싶다. 여러분도 다 자식 키우고, 가족이 있을 텐데 어찌 그리 모지느냐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아버지의 면전에 자식을 세우고, 아내 앞에 지아비를 세워 그렇게 신문을 해야겠느냐? 하물며 조 후보자의 노모는 여든이 넘으셨다고 한다. 법 이전에 인륜이란 것이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한국당의 속을 짐작 못할 바는 아니다. 어떻게든 심리적 압박을 가해, 자진 사퇴를 받아내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따져 물으면서 그러나 국민은 후보자 본인으로부터 직접 경위와 해명을 들어볼 권리가 있다. 조국 후보가 두려운 게 아니라면, 최소한의 반론권은 보장해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아울러 언론인 여러분께도 부탁드린다. 검찰이 전방위에 걸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청문회도 하게 되어 있다. 흑백이 가려질 것이다라며 그러니 이제 그만 다그쳐 달라. ‘우리는 의혹을 제기할 테니, 해명은 네가 청문회에 가서 알아서 하라는 식으로 쓴 기사가 이미 수만 건에 이른다고 하지 않느냐고 목청을 돋웠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한국당은 원래 합의로 돌아가 예정대로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 검찰 수사도 청문회 때까지 멈추어야 한다. 후보자가 청문회 준비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게 정정당당한 태도라며 청문회를 지켜본 다음, 그래도 남는 의문점이 있다면 본격적으로 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 유시민 전 장관.     ©뉴시스

 

◆유시민 전 장관 "조국이 법위반한 행위로 볼 수 있는 일은한개도 없다"

2006년 인사청문회 정국에서 국민 욕받이가 된 경험이 있는 유시민 이사장은 829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안 좋아하는 타이틀인데 오늘은 전 장관이라고 불러도 된다면서 청문보고서 채택 안 되고 장관 임명을 받은 첫 케이스는 바로 나라며 그때 몇 대 몇이었나 찾아봤더니 청문회 직전 반대 65%, 찬성 26%였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그래서 제가 (조국 후보자에 대해) 감정이입이 잘 된다고 농담을 하며 조국이여 너무 슬퍼하지 마라. 그대보다 더 심했던 사람도 여기 있노라라고 읊었다.

 

 

유 이사장은 지금의 조국 때리기과열 현상을 보면서 약간 데자뷰 느낌 있다면서 사람들은 조국을 완벽한 인물로 봤다. 이게 고전비극 영웅의 몰락이 잘나가는 사람의 몰락과 같은 구조를 주게 된 것이다. 남이 당하는 불행에서 즐거움을 얻는 거다. 조국만큼 모든 걸 가질 수 없었던 그런 소위 명문대학 출신의 많은 기자들이 분기탱천했다고 분석했다.

 

유 이사장은 서울대와 고려대의 촛불집회에 대해서는 순수하게 집회에 참석한 학생이 많은지 집회에 나온 사람들을 보러 온 자유한국당 관계자가 많은지 확인할 데이터가 없다정권이 권력으로 문제제기를 틀어막고 있지도 않고, 여론은 조국에 부정적이고 대통령에 비판적인데 이 마당에 대학생들이 집회까지 할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과거에는 진실을 말해야 하고 비판하면 불이익이 우려될 때 마스크를 쓰고 시위했다지금 같은 상황에 왜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집회하는지 모르겠다고 쏘아붙였다.

 

유 이사장은 조 후보자에 대한 잇단 의혹이 제기되는 상황에 대해 인간이 정말 무섭다는 생각이 든다. 인간이 가지고 있는 모든 정의로운 감정과 부정적인 감정과 모든 욕망, 스트레스와 트라우마와 이런 것들이 다 표출되는 무대로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가 심각한 도덕적 비난을 받거나 법을 위반한 행위로 볼 수 있는 일을 한 게 한개도 없다면서 그런 게 청문회 과정을 통해 한 개라도 드러나면 자진사퇴할 거라고 본다. 그런데 지금은 그런 게 하나도 없다고 강조했다.

 

김혜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