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한은행-매일유업 디지털 플랫폼 공유 업무 협약

김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19-07-12

본문듣기

가 -가 +

육아맘 고객에게 차별화된 혜택 제공

 

▲ 11일 서울시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매일유업-신한은행 전략적 제휴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하는 모습. 신한은행 주철수 부행장(좌측에서 세 번째), 매일유업 조성형 부사장(네 번째)과 양사 직원들.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매일유업과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해 출산·육아를 위한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1일 밝혔다.

 

아이의 적금 가입 시 1만 원을 추가로 적립해 주고, 1천 원이 아동학대 예방기금으로 적립되는 ‘아이행복바우처’를 2016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신한은행과 임신·육아 포털사이트인 ‘매일아이’를 운영하고 있는 매일유업은 이번 협약을 통해 각 사의 플랫폼을 공유하고 육아맘 고객을 위한 차별화된 서비스를 확대해 가기로 했다.

 

우선적으로 양사는 ▲신한은행 모바일 플랫폼 쏠(SOL)을 통해 매일유업에서 운영하고 있는 맘클래스 참가기회 제공 ▲마이신한포인트를 활용한 매일유업 제품 구매 ▲양사 고객 간 공동 이벤트 진행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매일유업과의 협약으로 육아맘 고객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드릴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른 산업 간의 활발한 제휴를 통해 다양한 고객들의 금융 니즈를 충족시켜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보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