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상민 의원,「2019 정보시스템감리 공동 심포지엄」 주최

송경 기자 l 기사입력 2019-06-21

본문듣기

가 -가 +

이상민 의원, “인공지능사회, 안전한 정보시스템 감리 의무화 앞장서겠다”

(사)정보시스템감리협회, 초연결지능화에서 안전한 삶을 위한 감리 역할 제고 심포지엄 개최

 

▲ 이상민 의원이 주최한 이번 심포지엄은 초연결 지능화 사회에서 안전한 삶을 위한 감리 역할을 논의하고 IT 관련 단체와 전문가들의 살아 있는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상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과학기술특별위원장 겸 정보통신특별위원회 위원장, 대전 유성을)은 20일 국회의원회관 제2 세미나실에서 「2019 정보시스템감리 공동 심포지엄」을 주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초연결 지능화 사회에서 안전한 삶을 위한 감리 역할을 논의하고 IT 관련 단체와 전문가들의 살아있는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늘 심포지엄은 ▲인공지능사회와 정보시스템 감리 법제도 개선방안 ▲회계투명성 강화를 위한 정보시스템 감리/감사의 역할 ▲정보시스템 운영 및 유지보수 감리 개선방안에 대한 발표로 진행됐다.

 

발제자로 나선 임경숙 변호사는 “최근 4차산업 발달에 따라 사회적으로 리스크가 증대되고, 인공지능 정보시스템 감리가 필요성이 중요해지고 있다”며 “지능정보사회에 정보시스템을 구축하고 운영하는 데 있어 자율주행 알고리즘 작성시 윤리적 문제를 논의하고 윤리적 선택의 문제 대한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동기 회계사는 “회계시스템에 대한 투명성 확보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증대되고 있다”며 “회계시스템 관리에 있어 IT 전문가의 역할이 커지고 사회적 변화에 따른 리스크 관리에 대한 역량을 키워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상민 의원은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도래하며 클라우드,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새로운 정보기술이 사회 전 분야로 확산되고 있다”며 “그에 따라 지능정보 알고리즘의 윤리적 딜레마 등 우리가 해결해야 할 새로운 문제들도 생겨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빅데이터, 인공지능, 클라우드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안정적으로 활용하고 신성장 동력으로 만들기 위해서 감리의 역할이 필수적”이라며 “정보시스템의 안정성, 투명성을 높이고 안정적인 정보기술 활용이 이루어지도록 정보시스템 감리 의무화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한국정보통신기술사협회, 정보시스템감리협회, 한국정보시스템감사통제협회가 함께 공동주최하고 행정안전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정보화진흥원, 전자신문에서 후원했다.

 

 

 

송경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