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이배, 일감몰기 과세정보 활용 총수일가 사익편취 막는다

일감 몰기 규제 효율성 높이려 부처 간 정보공유 강화하는 국세기본법 개정안 대표발의

송경 기자 l 기사입력 2019-05-13

본문듣기

가 -가 +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   ©공식페이스북갈무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은 일감 몰아주기 규제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부처 간 정보공유를 강화하는 국세기본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513일 밝혔다.

 

현행 세법에 따르면 특수관계 법인 간 일감을 몰아주거나 사업의 기회를 제공하는 등의 사례가 발견되는 경우 이익을 얻은 법인 주주에게 증여세를 과세한다. 또한 법인이 특수관계자와의 거래를 통해 세금을 부당하게 감소시킨 경우 법인세를 과세한다. 나아가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공정거래법) 에서는 일감몰아주기와 사업기회제공 등을 통한 총수일가의 사익편취를 금지하고, 위반 시 형사처벌 등 엄격한 제재를 가하고 있다.

 

이렇듯 세법과 공정거래법이 규제 대상으로 삼는 행위가 유사함에도 불구하고, 국세청과 공정위 간에 정보가 원활하게 공유되지 않아 법 집행의 효율성은 낮은 실정이다.

 

채이배 의원이 발의한 국세기본법 개정안은 이러한 비효율성을 해결하기 위해 국세청이 일감 몰아주기나 부당지원 등 불공정 거래행위와 밀접하게 관련되는 과세정보를 공정위에 통보하도록 의무화했다.

 

개정안에 대해 채이배 의원은 국세청이 특수관계자 간 사업기회 제공, 일감 몰아주기 등과 관련된 과세내역을 공정위에 통보한다면 총수일가의 사익편취 행위를 보다 실효성 있게 규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개정안의 공동발의에는 금태섭·김관영·김삼화·박선숙·유동수·이동섭·이상헌·정인화·최도자 의원(이상 가나다순)이 참여했다.

송경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