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상민 의원, “대학 서열 해소로 입시지옥 고통 없애도록 하겠다”

송경 기자 l 기사입력 2019-05-10

본문듣기

가 -가 +

대학입시 위주 교육 아닌 창의적 교육으로 4차산업혁명 전문인력 키워나가야 할 것

공동학위제‧공동입시를 통한 통합 국립대 통합네트워크 도입방안 논의해야

교육혁신 근본문제 해결 프로젝트 '대학서열 해소 어떻게 하나?' 2차 토론회 개최

 

▲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은 지난 8일 교육혁신 근본문제 해결 프로젝트 2차 토론회를 열고 대학서열주의를 해소할 방안을 논의했다.


이상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과학기술특별위원장 겸 정보통신특별위원회 위원장, 대전 유성을)은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사교육걱정없는세상, 교육을바꾸는새힘과 함께 교육혁신 근본문제 해결 프로젝트 2차 토론회 '대학서열 해소 어떻게 하나?'를 8일 주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우리 교육의 근본 문제인 대학서열주의가 학생들을 과도한 입시경쟁으로 몰아넣고 국가 미래 인재 육성에도 악영향을 주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해소할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김영석 경상대학교 교수는 대학 서열화로 인해 교육의 질이 아닌 학생 수준으로 대학의 브랜드 가치가 결정되고 대학 관리 장치가 작동하지 않는 문제를 지적하고 공동 학위제를 통한 국립대 통합네트워크 실현에 대해 발제했다.

  

김 교수는 국립대 통합네트워크 실현을 위한 전략으로 ▲국립대 질 관리 체계의 구축과 공동학위제, ▲국립대 공동입시, ▲국립대 네트워크 구성을 위한 제도적 기반 조성을 제시했다.

 

이상민 의원은 “우리는 4차 산업혁명이라는 중대한 패러다임 전환기에 전문 인력이 부족한 현실에 놓여있다”며 “그 원인은 대학 서열주의와 그로 인한 입시 위주의 교육환경에서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어떤 전공을 어떻게 공부했는지가 아닌, 어느 대학에서 공부했는지가 중요한 작금의 사회에서는 미래를 준비하기가 어렵다”며 “학부모와 학생들의 고통을 줄이고 우수인재 확보로 이어질 수 있는 대학 서열 해소 방안 논의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송경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