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성태 의원 반발 vs KT새노조 반박성명 막후

김 의원 "검찰수사는 정치인 김성태 죽이기"…새노조 "망언 중단하고 즉각 의원직 사퇴"

김혜연 기자 l 기사입력 2019-05-03

본문듣기

가 -가 +

이석채 전 KT 회장이 지난 430일 채용 비리 혐의로 구속되면서이제는 검찰의 칼날이 김성태(사진) 자유한국당 의원으로 향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는 가운데 당사자인 김 의원은 정치인 김성태 죽이기라며 반발하고 있다.     ©김상문 기자

 

딸의 KT 채용 비리 의혹에 휩싸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언제쯤 검찰에 불려갈까?

 

이석채 전 KT 회장이 지난 430일 채용 비리 혐의로 구속되면서, 이제는 검찰의 칼날이 김 의원으로 향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는 가운데 당사자인 김 의원은 정치인 김성태 죽이기라며 반발하고 있다.

 

 

김 의원은 이 전 회장 구속 다음날인 51일 입장자료를 내고 KT 채용 비리 수사를 정치적 프레임으로 몰아세웠다.

 

 

김 의원은 “‘채용 비리는 사회적 신뢰를 훼손하고 공정성을 저해하는 행위인 만큼 반드시 그 진실이 규명되어야 할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채용 비리 수사가 정치적 희생양을 양산시키는 결과가 되어서도 안 된다고 반발했다.

 

 

김 의원은 이어 이 사건에 덧씌워지고 있는 정치적 프레임에 대해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지난해 세간의 온갖 카더라성 뜬소문에 기반한 <한겨레> 첫 보도 이후, 노조와 시민단체에 의해 일사불란하게 고발행위가 이루어지고, 검찰은 기다렸다는 듯이 전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해온 과정도 석연치 않거니와, 이후 수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도 이 사건은 줄곧 정치인 김성태 죽이기에 초점을 맞춰왔다는 점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그는 그 어느 곳에서도 청탁이 이루어졌다는 일말의 혐의조차 포착되지 않은 마당에 ‘KT 채용 비리 사건김성태를 엮어 넣으려는 끊임없는 시도와 프레임 짜기를 통해 정치적으로 이 사건을 기획하고 컨트롤하고 있는 이들의 정치적 의도도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제는 언론도 여론도 검찰의 수사결과를 조용히 지켜봐야 할 때다. 무리한 억측이나 정치적 프레임은 이제 거두고 있는 그대로의 사실을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김성태 의원의 딸 채용 비리 의혹을 가장 먼저 제기한 KT새노조는 다음날 즉각 성명서를 내어 “KT 채용 비리 수사는 정치인 김성태 죽이기가 아니라 국민기업 KT 살리기라고 꼬집으면서 김성태 의원을 소환 조사하고 황창규 회장 시기를 포함하여 성역 없이 KT의 채용비리, 경영 비리 수사를 확대하라고 촉구했다.

 

 

KT새노조는 52일 성명을 통해 김 의원이 전날 한국당 원내대표를 그만두자마자 20181220일 한 신문의 첫 보도 이후 노조 및 시민단체가 일사분란하게 (저를) 고발하고 검찰은 기다렸다는 듯이 전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해 그 과정이 석연치 않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말도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KT새노조는 구속된 김상효 전 KT 인재경영실장의 공소장에 따르면, 김성태 의원의 딸은 서류 접수가 끝난 지 한 달이 넘은 시점에 입사지원서도 내지 않고 서류전형 합격자가 되었다고 김 의원의 뼈를 때리면서 김 의원이 주장하는 김성태 죽이기프레임이 성립하려면, KT가 김 의원도 모르게 입사지원서도 내지 않은 그의 딸을 합격시키고, 수 년이 지나서 KT새노조가 이를 폭로했다는 시나리오가 되는데 이게 가능한 얘기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KT새노조는 또한 김 의원은 줄 곧 자신의 딸이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 KT 입사했다고 주장하다가(심지어는 입사지원서를 인편으로 접수했다고 주장), 검찰 수사결과 진상이 드러나자 정치적 프레임을 주장하고 사회적 신뢰’ ‘공정성’ ‘진실 규명을 얘기하고 있다고 비꼬면서 김 의원은 본인의 말대로 앞으로 검찰 조사에 성실해 임해 진실을 규명해야 할 것이라고 질타했다.

 

KT새노조는 김성태 의원이 주장한 검찰의 수사가 정치적 희생양을 만드는 프레임으로 가선 안 된다는 의견에는 KT새노조 역시 동의한다면서 검찰은 이석채 전 회장 구속을 시작으로 황창규 회장 임기 내에 발생한 채용 비리까지 여야와 정관계를 가리지 않는 성역 없는 수사로 확대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KT새노조는 끝으로 KT 채용 비리 전반에 대한 명백한 진실 규명을 위해 검찰은 김성태 의원을 즉각 공개 소환하고, 2012년 채용 비리뿐 아니라 황창규 현 회장 때의 채용비리 경영비리로 수사를 확대하라고 촉구하는 한편 김성태 의원은 터무니없는 망언을 중단하고 즉각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김혜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