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LG생활건강 정기주주총회에선 무슨 일이?

2018년 매출 6조7475억, 영업이익 1조393억 최대실적 공개하고 이사 선임

송경 기자 l 기사입력 2019-03-15

본문듣기

가 -가 +

차석용 LG생건 부회장 "작지만 보석 같은 회사 만들고 고객 신뢰 강화할 것"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이 3월15일 오전 9시 서울시 종로구 LG광화문빌딩에서 제18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정기주주총회에서는 △2018년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이사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 총 5개의 의안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 LG생활건강은 지난 3월15일 오전 9시 서울시 종로구 LG광화문빌딩에서 제18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차석용 부회장은 '항상 꿈꿔오던, 작지만 보석 같은 회사'를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G생활건강은 2018년 매출 6조7475억 원, 영업이익 1조393억 원을 기록, 전년 대비 각각 10.5%, 11.7% 증가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바 있다.

 

이날 이사 선임에서는 차석용 부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고, 김홍기 부사장(CFO)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또 기타비상무이사로 ㈜LG 재경팀장 하범종 전무를 신규 선임했으며, 사외이사에 이태희 국민대 경영학과 교수와 김상훈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를 신규 선임했다.

 

배당금은 보통주 1주당 9250원, 우선주 1주당 9300원의 현금배당을 의결했다.

 

LG생활건강 차석용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2018년을 되돌아보면 명품 화장품 ‘후’가 출시 15년이라는 비교적 단기간에 순매출 2조 원을 달성하여 세계에서 손꼽히는 명품 브랜드로 자리 잡았고, 숨과 오휘도 명품 브랜드 반열에 더욱 가까이 다가갔다”며 “항상 꿈꿔온 회사의 미래 모습인 ‘작지만 보석 같은 회사’를 만들기 위해 고객 신뢰를 강화하고 디테일한 항목까지 철저하게 실천하며 사업구조 및 일하는 방식의 고도화를 끊임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송경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