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WSJ “北 김정은, 외교 정책 반대 고위급 간부 대거 숙청”

강혜정 기자 l 기사입력 2019-02-20

본문듣기

가 -가 +

▲ 김정은 국무위원장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북·미 외교 정책에 대해 반대 목소리를 내는 인사들을 대거 숙청했다"고 미국 한 매체가 보도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9일(현지시간) 북한전략센터(NKSC) 보고서를 인용, "숙청당한 인사는 50~70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WSJ가 인용한 보고서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미국과 한국 관련 외교 정책에 반대하는 인사들은 추방당하거나 감옥에 수감 또는 숙청시켰고, 이들의 자산도 대부분 압류했다.

 

WSJ는 이어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해 말 보위사령부 고위 간부들이 수만달러에 달하는 비자금을 가지고 있는 것을 지적하며 숙청이 시작됐다"며 북한 내부에서 상당한 권력을 지닌 간부급들 까지도 숙청 대상에 올랐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보위사령부 고위 간부를 상대로 이같은 숙청을 벌인 것은 사실상 처음이다.

 

WSJ는 또한 "북한 관영 매체들은 이번 사태를 반부패 운동의 일환으로 보도하거나 묘사했다"며 "(더 있을) 반대파들의 입을 닫게 하는 동시에 (재산 압류를 통해) 유엔 제재로 힘들어진 북한의 재정을 충당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이번 사건은 북한 내부가 정치적으로 혼란스럽다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는 아니고, 되려 김 위원장의 장악력이 확고하다는 걸 보여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혜정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