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밤새며 보고서 읽는 문재인 대통령”‥노영민, 보고 축소 지시

문병곤 기자 l 기사입력 2019-01-23

본문듣기

가 -가 +

 

▲ 문재인 대통령. <사진제공=청와대>     ©주간현대

 

노영민 비서실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업무 효율성을 위해 청와대 비서진들에 대통령 대면보고 축소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김의겸 대변인의 브리핑에 따르면  “노영민 비서실장의 대통령 대면보고를 줄이자는 업무지시가 있었다”며 “노영민 실장이 (청와대에) 오시고 대통령의 업무 환경과 청와대 비서실의 보고 체계 등을 보시고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같은 지시는 노 실장이 대통령비서실의 책임자로서 취임 후 청와대의 업무를 살펴본 결과, 국정 운영과 정국 구상을 위한 대통령의 시간 확보가 절실하다는 점을 검토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또한 대통령이 각계 인사들과의 대화 및 소통을 강화하고, 현장 일정을 늘릴 필요성이 있다는 것.

 

김 대변인은 “‘대통령의 삶에 쉼표를 조금 찍어주자’, ‘대통령에게도 저녁이 있는 삶을 드리자’는 차원”이라며 “대통령께서 낮 동안 업무를 보고도 한아름 보고서를 싸들고 관저로 돌아가셔서 그걸 보는 것에 대해서 노 실장이 안타까워 하는 측면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노 실장은 이같은 지시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대통령이 검토해야 하는 보고서의 내용 등 총량을 줄일 필요가 있다고 건의했고, 문 대통령이 건의를 수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변인은 “며칠 전에 (문 대통령과 참모진간) 티타임에서 대통령께서 보고서 양이 많은 것에 대해 ‘그래도 공부는 된다’고 말했기 때문에 노 실장이 공개적이고 강압적인 방법으로 보고서를 줄이기 위해 업무 지시를 내린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penfree@hanmail.net

 

문병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