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에 ‘WHO 환경보건센터’ 생긴다…국내외 환경문제 다뤄

문병곤 기자 l 기사입력 2019-01-15

본문듣기

가 -가 +

▲ 박원순 시장 <사진제공=서울특별시>     ©주간현대

 

환경부, 서울특별시, 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사무소는 ‘WHO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을 서울에 설립하기로 결정했다. 설립 이후 센터에서 미세먼지 문제 등 국내외 환경문제가 다뤄질 전망이다.  

 

15일 환경부는 ‘WHO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 서명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WHO 환경보건센터는 전 세계적으로 유럽 지역에 1개소가 있으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이번에 서울에 최초로 설립되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들은 “환경보건센터는 센터장·직원 선발 등의 준비를 거쳐 올해 5월부터 서울글로벌센터에서 공식적으로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WHO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환경오염과 기후변화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과학적 정보와 증거 확보, △환경오염 저감과 건강증진을 위한 지침과 정책방향 제시, △동 지역의 환경보건 역량강화 등을 목적으로 설립되었다.

 

센터는 △대기질‧에너지‧보건, △기후변화‧보건, △물‧생활환경 등 3개 팀으로 구성된다. 이들 팀은 동북아 미세먼지 등 월경성 대기오염과 기후변화, 생활화학물질, 수질 등 환경오염으로 인한 건강영향에 관한 연구들을 전문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센터는 환경부와 서울시에 기술‧재무보고서를 매년 제공하고, 1년차‧5년차‧9년차에는 센터 운영 전반에 대한 평가를 받도록 하였다. 

 

한편, 센터의 유치를 기념하는 국제심포지엄이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의 주관으로 같은 장소에서 열렸다.  

 

심포지엄에서 빌프리드 크라이젤(Wilfried Kreisel) 전 WHO 본부 환경보건국장은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가 회원국 간 협력 증진을 이끌어내고 이 지역에서 활용 가능한 기술적인 정보기지(데이터베이스) 역할을 담당할 것을 조언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미세먼지, 유해화학물질, 기후변화와 같은 환경유해인자로부터 사람이 건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과학적이고 세계적인 안목과 전문성을 가진 WHO 센터를 유치했다”라며, “유럽 환경보건센터가 미세먼지 기준을 제시하여 국제사회에 기여한 것처럼 WHO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도 국경을 넘어 피해를 주는 미세먼지 등 지역의 환경현안을 해결하는데 전문성과 리더십을 발휘해 주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은 2018년 1월 ‘환경보건 및 지역사회 알권리 조례’를 제정, 환경보건정책의 법적 근거를 마련했고 환경보건종합계획 수립과 환경보건 및 화학물질종합정보센터 설립 등을 검토하고 있다”라며, “서울에 위치한 31개의 국제기구와 환경·보건분야 국내외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WHO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가 아시아의 중심지(허브)로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penfree@hanmail.net

문병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