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개숙인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마지막이란 각오로 쇄신할 것”

문병곤 기자 l 기사입력 2019-01-15

본문듣기

가 -가 +

▲ 15일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최근 있었던 '체육계 미투'에 대해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 김상문 기자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또한 관련 문제에 대해 사과하며 근절 대책을 발표했다.

 

지난 15일 이기흥 회장은 서울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1차 이사회 모두 발언에서 “감내하기 어려운 고통 속에서도 용기를 내어 준 피해 선수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 그 용기에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지원과 성원, 격려를 해준 국민과 후원해준 정부, 기업인에게도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 회장은 그간 내부 관계자들이 폭력, 성폭행 사안의 징계와 상벌 결정에 관여해온 관행과 병폐에 체육회가 자정 기능을 다 하지 못한 점을 거듭 사과하고 적폐 근절을 위한 실행 대책을 밝혔다. 

 

이 회장은 “체육회는 폭력, 성폭력을 조직적으로 은폐하거나 묵인·방조한 회원종목 단체를 즉시 퇴출하고 해당 단체 임원에게도 책임을 묻기로 했다”며  “회원종목 단체의 폭력, 성폭력 조사와 징계에서 자정 기능을 상실했다는 비판을 받아온 것과 관련해서는 사건의 조사를 모두 외부 전문 기관에 맡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조재범 전 코치의 성폭행 의혹 파문으로 얼룩진 대한빙상경기연맹을 철저하게 조사해 관리ㆍ감독의 최고 책임자로서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시스템을 완벽하게 구축하고 정상화하겠”며 “구체적인 실행 방안으로 메달을 포기하더라도 체육계에 만연한 온정주의 문화를 철폐하고, 성적 지상주의로 점철된 현행 엘리트 체육의 시스템을 전면 재검토해 합숙ㆍ도제식 훈련 방식의 전면적인 쇄신책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선수촌 내에는 여성 부촌장과 여성 훈련관리관을 채용하기로 했다.

 

이 회장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광범위하고 철저한 심층 조사를 실시하여 엄중하게 책임을 묻겠다. 최고 책임자로서 시스템을 완벽히 구축하고 정상화시키겠다”며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쇄신하겠다”고 밝혔다. 

 

penfree@hanmail.net

문병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