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SKT, 금융감독원과 AI 활용 보이스피싱 차단 나서

“내년 상반기 AI 기반 보이스피싱 예방 서비스 선보여 사기 피해 최소화할 것”

정규민 기자 l 기사입력 2018-12-17

본문듣기

가 -가 +

▲ SK텔레콤과은 금융감독원이 보이스피싱 피해예방을 위해 인공지능(AI) 기술을 도입한다. 사진은 17일 을지로 SK텔레콤 사옥에서 김수헌 금감원 불법금융대응단 국장(사진 왼쪽)과 장유성 SK텔레콤 AI/Mobility사업단장이 협약을 맺은 모습.     © SK텔레콤

 

SK텔레콤이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과 함께 보이스피싱 피해예방에 나선다.

 

17SK텔레콤은 을지로 SK텔레콤 사옥에서 금감원과 인공지능(AI) 기술 개발 및 도입 협약식을 가졌다“SK텔레콤과 금감원이 함께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을 위해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협약식에서 김수헌 금감원 불법금융대응단 국장과 장유성 SK텔레콤 AI/Mobility사업단장 등 양측 관계자들은 AI 기술을 활용해 빠르게 진화하는 보이스피싱 문제를 함께 해결해 나간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최근 금감원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수법이 갈수록 교묘해지며 피해규모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피해액은 1802억 원으로,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해 73.7%가 증가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SK텔레콤과 금감원은 AI를 활용할 경우 실시간으로 보이스피싱 여부 판단이 가능해 사기 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점에 착안해 이번 협력을 추진하게 됐다.

 

AI를 활용할 경우 특정 단어의 사용을 기준으로 보이스피싱 여부를 확인하는 기존의 필터링 방식과 달리 문장의 문맥만으로도 피싱 여부 판단이 가능해 보다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금융사기를 차단할 수 있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음성 통화 시 보이스피싱 의심 시 사용자에게 이를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AI 기술을 개발했다. 금감원은 보이스피싱 사기 관련 데이터 제공을 통해 해당 기술의 고도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양측은 내년 초 관련 기술의 개발을 마무리 짓고 상반기 중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김수헌 금융감독원 국장은 보이스피싱 사기가 이뤄지는 통화 단계에서 AI기술을 적용하면 피해예방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두 기관의 노력이 빛을 발해 보이스피싱 사기가 근절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장유성 SK텔레콤 AI/Mobility사업단장은 금융감독원과 함께 AI를 활용한 보이스피싱 피해 근절에 나서게 됐다앞으로도 ICT 기술 활용해 소비자를 보호하고 사회적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penfree@hanmail.net

정규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