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청와대 민간인 사찰”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 전 총리 아들-은행장 등 민간인 정보수집”

문일석 기자 l 기사입력 2018-12-17

본문듣기

가 -가 +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 <김상문 기자>     ©주간현대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청와대 특감반 문제로 시끄럽다. 오늘 아침 언론 보도를 보면서 이 정권의 위선적 행태가 도를 넘고 있다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전제하고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이 정상적인 고위공직자 감찰을 넘어서 이미 민간인이 된 전직 총리의 아들, 은행장 민간인에 대한 광범위한 정보를 수집했다는 보도를 했다. 과연 어디까지가 사실인지 더 봐야 되겠지만 보도가 맞다면 이것은 명백한 민간인 사찰”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동안 전임 정부 사찰 의혹에 대해 이 정권에 계신 분들이 얼마나 거세게 몰아붙였나. 문 대통령은 지난 정권 청와대 박관천 보고서 사건 당시에 청와대 비서실의 국기문란이라면서 대통령 책임이라 주장했고, 민간인 사찰 국정조사도 했고, 후보시절에는 감찰기관 불법 정보 수집은 반드시 막겠다고 약속도 했다. 또 이 정부 출범 이후에도 이런 의혹들에 대해서 적폐 청산 차원에서 강도 높은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했다. 얼마 전 돌아가신 이재수 장군도 ‘결국 세월호 민간인 사찰 의혹을 덮어씌우려다 그렇게 된 거 아니었나.’ 이런 생각이 든다”면서 “앞으로는 정치적 반대세력을 향해서 적폐 청산의 칼을, 앞에서는 이런 칼을 들이댔지만 뒤로는 청와대 감찰반이 민간인 사찰을 하면서 새로운 적폐를 쌓아가고 있는 것인데 ‘내로남불도 이런 내로남불이 어디 있나’ 이런 생각이 든다. 그런데도 청와대는 미꾸라지 운운하며 진실을 덮으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 비상대책위원장은 “정권이 마지막 길로 가는 지름길은 대통령 가까운 사람들의 허물을 덮고 척진 사람들의 허물을 더 크게 떨쳐내는 사정당국자의 자기검열과 충성경쟁에 있다. 정권 실세와의 친소관계가 법과 원칙보다 우선시 될 때 법치주의는 무너지고 정부에 대한 신뢰는 땅에 떨어진다. 그렇지 않아도 챙겨야 할 민생 현안이 많은데 청와대와 여당이 자꾸 국정조사거리를 늘리지 않았으면 좋겠다. 한쪽에서는 청와대 쪽에서 나오는 이야기가 ‘정보를 수집하고 난 다음에 권한 밖의 정보는 다 걸러냈다, 또 걸러지고 있다’라고 이야기를 했는데 이것은 지금 우리 의원님 한 분의 이야기지만 사냥개 잔뜩 풀어놓고 물어오라고 다그쳐 놓고 물어온 사냥감 중에서 잘못된 거 버리는 것과 무엇이 다르겠나. 성역 없이 수사하라는 요청도 하지 않겠다”고 강조하고 “정말 청와대에 계신 분들이 전 정권에 대해 한 것만큼 자기 자신에 대한 검열을, 자기검열을 해 보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moonilsuk@naver,com

문일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