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해투4' 최원영, "심이영 아니면 평생 혼자였을 듯" 알고 보니 이상형과 결혼? 궁금증 UP

김정화 l 기사입력 2018-12-13

본문듣기

가 -가 +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최원영이 부인 심이영 아니었으면 평생 혼자 살았을 것이라고 고백해 그 배경에 관심을 모은다.

 

시청자들의 든든한 사랑을 받고 있는 목요일 밤의 터줏대감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의 13일 방송은 ‘윤희를 부탁해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첫 녹화에 나선 MC 조윤희와 그를 응원하기 위해 이동건-최원영-오의식, 스페셜 MC 차은우가 출연해 뒷이야기를 전격 공개하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최원영이 “알고 보니 심이영이 이상형이었다”고 밝혀 호기심을 자극했다. 그는 “심이영을 처음 본 날 내가 매니저에게 이상형이라고 했다. 잊고 있었는데 매니저가 결혼 후에 알려줬다”라며 특별한 인연의 시작을 공개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최원영은 ‘알고 보니 이상형’ 심이영과의 달콤살벌한 결혼 생활을 공개하며, 이동건에게 슬기로운 결혼 생활에 대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고 전해져 그가 들려줄 이야기에 관심이 높아진다.

 

그런가 하면 최원영은 “‘의식 있는 거지’가 되고 싶었다”며 드라마 ‘원더풀마마’에 꽃거지 노숙자로 특별 출연한 배경을 밝혔다. 최원영은 “손현주에게 거지 분장 노하우를 사사 받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최원영은 본인이 원하는 거지가 아니었다며, 근본 없는 거지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 이에 출연진 모두 터져 나오는 웃음을 참지 못하며 ‘최원영이 맞냐’고 입을 모았다는 후문이어서, 최원영의 ‘거지 비주얼’에 궁금증이 쏠린다.

 

한편, 이날 최원영은 바쁜 와중에도 조윤희를 위해 한달음에 달려오는 특급 의리를 보여 조윤희를 감동케 했다는 전언. 뿐만 아니라 조윤희를 위한 특별한 선물까지 준비했다고 전해져 ‘해피투게더4’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다.

 

새 MC 조윤희를 위한 이동건-최원영-오의식의 특급 지원 사격이 펼쳐질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오늘(13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