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집 살림’ 이천수 母, 촬영 중 눈물 왈칵! 무슨 일? 궁금증 증폭!

김정화 l 기사입력 2018-12-12

본문듣기

가 -가 +



‘한집 살림’ 이천수 어머니가 촬영 중 눈물을 왈칵 쏟아내 그 사연에 관심이 쏠린다.

 

TV CHOSUN ‘한집 살림’(연출 정희섭)이 최고 시청률 3%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오늘(12일) 방송되는 8회에서는 평소 티격태격하던 ‘앙숙부부’ 이천수 부모님의 갈등이 고조될 예정. 그런 가운데 이천수 어머니가 숨죽여 오열하는 모습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 이천수 어머니는 터져 나오는 울음을 막기 위해 손으로 입을 틀어막고 있는 모습. 특히 누군가 다가와 툭 건들면 금방이라도 쏟아낼 듯 이천수 어머니 두 눈 가득 눈물이 고여 있어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날 이천수 부모님은 밀양행을 두고 팽팽한 대립을 펼친다. “아빠랑 가느니 엄마 혼자 간다니까”라는 이천수 어머니의 강력한 주장과 함께 이천수 아버지는 눈 하나 꿈쩍 않고 “난 절대 안가”라며 완강하게 버텨 이천수를 당황스럽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렇듯 부모님 간 갈등의 골이 점점 깊어지는 가운데 급기야 이천수 어머니가 “쌓인 게 너무 많아가지고”라며 오열했다고 전해져 그 배경에 궁금증을 높인다.

 

특히 ‘위풍당당한 여장부’로 이천수 가족을 쥐락펴락했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한 속내를 최초 고백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고 전해진다. 이천수는 “엄마가 이렇게 힘든지 몰랐지”라며 처음 보는 어머니의 눈물에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며 안타까운 마음에 어머니의 손을 꼭 잡았다는 전언이다.

 

이에 과연 이천수 부모님의 갈등을 촉발시킨 ‘밀양행’ 사건은 무엇이며, 이천수 어머니가 폭풍 눈물 흘린 사연은 무엇일지 오늘(12일)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TV CHOSUN ‘한집 살림’은 연예계 스타들이 부모·형제 및 선후배, 절친 사이의 ‘두 집 살림’을 청산하고 ‘한집 살림’하는 과정을 담은 ‘신개념 합가 리얼리티’.

 

<사진- TV CHOSUN ‘한집 살림’ 제공>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