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산문화재단, 이순신의 얼과 아산의 꿈을 새긴‘아산 서각전’성황리에 마쳐

김정화 l 기사입력 2018-12-12

본문듣기

가 -가 +

▲ 바스락 전시실에서 시민들이 서각을 체험하는 모습  



지난 11월 26일부터 아산문화재단 전시실에서 개최된 ‘제1회 아산서각전’이 12월 10일 성황리에막을 내렸다. 이번 전시회는 이순신 장군 순국 7주갑을 기념하기 위한 특별전으로‘아산의 혼, 이순신을 새기다’라는 주제로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주최하고 아산문화재단과 아산서각회(회장 정충진)가 주관하였다.

 

아산문화재단 2층 바스락 전시실에는 직접 서각을 체험해보려는 시민들의활기찬 망치 소리가 주말 내내 가득했으며, 특히 인기포토존으로 주목 받았던 아산서각회 9인의 공동작품 ‘충, 얼을 새기다’는 성웅 이순신의위용과 거북선, 그의 명언 ‘필사즉생 필생즉사(必死則生 必生則死)’의 글귀가 보는 이로 하여금 결연함을 느끼게 해주었다.

 

충무공 이순신의 얼과 아산의 자긍심을 담은 50여점의 서각 작품은 작가의 개성이 잘 드러나면서도 전체적인 조화를 이루는 방식으로 전시장을 꾸몄으며, 다양한 기법과 창의적 노력이 융합된 걸작 앞에서 많은 관람객이 발을 멈추며 작품 감상에 심취하곤 했다.

 

시 관계자는 “2017년에 창단한‘아산서각회’생활문화 동호회의 단단한결속력과 열정으로 시민 참여형 문화예술 콘텐츠가 만들어졌다. 앞으로 생활문화 동호회들이 창작 열정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일상 속에서 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전시회는 배방에 위치한 삼성전자 온양사업장에 초청을 받아12월 17일부터 21일까지 5일 간 충무공 이순신을 떠올리며, 소통과 공감의전시회로 많은 시민들과 함께 할 예정이다.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