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산시, 청년 창업의 요람, 「부산 창업플러스 센터」 개소

청년창업자들의 창업 공간제공 및 사업화 지원을 위한

김정화 l 기사입력 2018-12-11

본문듣기

가 -가 +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행정안전부의 지원을 받아 청년창업자들의 창업 공간제공및 사업화 지원을 위한 창업 보육시설인 ‘부산 창업플러스 센터(이하 센터)’를 12월 12일 오후 4시 30분 부산진구 전포동 한신밴 건물 내에 개소한다고 밝혔다.

 

창업플러스 센터는 부경대 용당캠퍼스에 위치한 ‘부산창업지원센터’와 함께 부산지역 청년창업 업체들의 창업 요람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센터는 부산시가 지난 7월 행정안전부에서 공모한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 중 ‘창업투자 생태계 조성’ 사업에 선정돼 받은 국비 1억5천만원과 시비 1억5천만원을 들여 조성됐다.

 

부산경제진흥원 창업지원본부가 운영을 맡았으며, 지난해 6월 개소한 메이커 스튜디오가위치한 한신밴 건물의 3층과 5층에 482평 규모로 창업보육공간 20개실과 행정실, 오픈 스페이스 등으로 조성되며, 모두 34개사 80여명의 예비 창업자 및 창업 1년 미만의 초기 청년 창업업체가 선정돼 전액 무료로 1년간 사용하게 된다.

 

현재 부경대 용당캠퍼스 내 부산창업지원센터에는 모두 79개 창업공간에 청년 창업업체 및 재창업자 167개팀 360명이 입주해 있으나, 창업업체들의 입주 수요 증가로 어려움을 겪어왔으며 이번 창업 플러스센터 신설로 청년창업업체들의 창업활동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교통이 편리하고 접근성이 좋은 창업플러스센터에는 4차 산업 분야 등 기술력이 우수한 청년 창업업체 위주로 입주할 것”이라며, “서면을 중심축으로 부산의 청년창업이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